검색보기
댓글보기
다시 손잡은 남과 북, ‘6.15 공동행사·개성연락사무소’ 등 의견교환
남북 고위급회담 수석대표 조명균 통일부장관과 리선권 조국평화통일위원회(조평통) 위원장이 1일 오전 판문점 평화의집에서 열린 남북고위급회담에서 악수를 하고 있다.
남북 고위급회담 수석대표 조명균 통일부장관과 리선권 조국평화통일위원회(조평통) 위원장이 1일 오전 판문점 평화의집에서 열린 남북고위급회담에서 악수를 하고 있다.ⓒ사진공동취재단

남과 북이 '판문점선언' 이행을 위한 첫발을 내딛었다. 지난달 고위급회담이 취소되는 등 우여곡절을 겪기도 했지만 다시 만난 남과 북은 신뢰와 배려를 강조하면서 손을 맞잡았다.

1일 판문점 남측 평화의집에서 열린 남북고위급회담 1차 전체회의에서 양측은 '판문점 선언' 이행 의지를 다지며 각자의 제안을 개진했다.

정부 당국자에 따르면 남측은 "남과 북이 신뢰와 상호존중의 정신으로 판문점 선언을 신속하고 체계적으로 이행해 나가는 것이 중요하다"는 뜻을 북측에 전하면서 주요 사안에 대한 입장을 표명했다.

남측은 첫 사업으로 남북공동연락사무소를 개성공단 내에 설치하고 조속히 가동하자고 제의했다.

또한 6.15 공동선언 18주년을 기념하는 공동행사를 남북 당국과 민간이 함께 추진해 나가자고 제안했다.

이와 함께 남측은 산림협력을 단계적이고 체계적으로 추진해 나갈 뜻이 있다는 의견을 북측에 전달했다.

동해선, 경의선 철도·도로 연결 및 한반도 신경제 구상과 관련해선 우선 남북간 공동연구 및 조사가 필요하다는 입장을 밝혔다.

장성급 군사회담, 적십자회담, 체육회담, 산림, 철도·도로 실무회담 등 분야별 실무회담의 조속한 개최의 필요성도 언급했다.

북측은 "이번 회담이 판문점선언 이행을 위한 기틀을 마련하는 첫 회담인 만큼 양측이 신뢰와 배려를 통해 판문점선언의 차질없는 이행을 위해 노력해 나가자"고 강조했다고 정부 당국자는 전했다.

북측은 남북공동연락사무소 설치와 관련해선 판문점선언 이행의 첫 조치로 추진되는 사업이며, 개성공단 내 시설이 상당 기간 미사용으로 개보수가 필요하다는 점에서 필요한 사전 준비를 거쳐 최대한 빨리 개소하자고 제안했다.

6.15 공동행사와 관련해선 당국, 민간, 정당·사회단체, 의회 등의 참여 하에 열자고 제의했다. 특히 개최 지역은 남측 지역으로 하자는 의견을 표명했다.

북측도 분야별 후속 실무회담의 조속한 개최가 필요하다는 입장을 전달하면서 이날 회담에서 장소와 날짜를 확정하자고 제의했다.

남북 양측은 진지하게 상호의견을 교환했으며, 이후 상대측 제안을 검토하기 위해 1차 전체회의를 종결했다고 정부 당국자는 전했다. 1차 전체회의는 오전 10시부터 10시55분까지 진행됐다.

이후 회의 일정은 남북 연락관 협의를 통해 정할 예정이다.

한편, 남북의 수석대표들은 모두발언에서 서로간의 신뢰와 배려를 거듭 강조했다. 남북은 당초 지난달 16일 고위급회담을 열 예정이었으나 북측이 한미연합공중훈련인 '맥스선더' 훈련을 이유로 취소했다. 이번 회담은 문재인 대통령과 김정은 국무위원장이 지난달 26일 전격적으로 2차 정상회담을 하면서 마련됐다.

북측 단장인 리선권 조국평화통일위원회(조평통) 위원장은 "5월 26일 4차(2000년, 2007년까지 포함) 북남수뇌상봉에서 북남 수뇌분들이 아주 의미심장한 말씀을 해줬다"며 "온 겨레의 한결같은 열망이 빚긴 판문점선언을 차질없이 이행하자면 서로가 신뢰하고 배려하고 공동으로 노력해 나가는 마음가짐이 중요하다는 견해를 나눴다"고 말했다.

리 위원장은 "북남 수뇌분들이 이 자리를 마련해주지 않았다면 올해 연말까지, 또 내년까지 회담이 진행될 수 없었다"며 "이런 측면을 놓고 볼 때 역시 신뢰하고 배려하는 마음가짐이 북남 당국자들에게 있어서 누구보다 중요하다"고 강조했다.

그는 "조명균 장관 선생이 말씀하는 바와 같이 역지사지하는 마음에서 우리 판문점선언 이행을 위한 구체적인 의제들을 풀어나가는 것이 중요하지 않겠나 생각한다"고 덧붙였다.

리 위원장은 회담을 공개 진행하자고 다시금 제안하기도 했다.

남측 수석대표인 조명균 통일부 장관은 "장관급이 거의 매달 만나서 허심탄회하게 논의하는 것 자체가 남북관계가 많은 변화가 있었던 것을 보여주는 것"이라고 말했다.

조 장관은 "두 분 정상이 보여주신 신뢰와 배려, 이해를 바탕으로 해서 남북간의 모든 문제를 풀어간다는 기본정신에 대해 우리 남측뿐 아니라 북측도 똑같이 생각하고 있다"며 "그런 측면에서 논의한다면 우리가 풀지 못할 문제가 없다는 생각을 갖고 있다"고 밝혔다.

회담에는 남측에서는 조명균 장관이 수석대표로 나섰다. 또한 김정렬 국토교통부 2차관, 노태강 문화체육관광부 2차관, 김남중 통일부 통일정책실장, 안문현 국무조정실 심의관이 대표단으로 참석했다.

북측에서는 리선권 위원장이 단장으로 나섰다. 리 위원장과 함께 김윤혁 철도성 부상, 원길우 체육성 부상, 박용일 조국평화통일위원회 부위원장, 박명철 민족경제협력위원회 부위원장이 대표로 참석했다.

남·북 고위급회담 수석대표 조명균 통일부장관과 리선권 조국평화통일위원회(조평통) 위원장이 1일 오전 판문점 평화의집에서 열린 남북고위급회담을 위해 회담장에 들어서고 있다.
남·북 고위급회담 수석대표 조명균 통일부장관과 리선권 조국평화통일위원회(조평통) 위원장이 1일 오전 판문점 평화의집에서 열린 남북고위급회담을 위해 회담장에 들어서고 있다.ⓒ사진공동취재단

공동취재단 최명규 기자

기자를 응원해주세요

기사 잘 보셨나요? 독자님의 작은 응원이 기자에게 큰 힘이 됩니다. 독자님의 후원금은 모두 기자에게 전달됩니다.

이시각 주요기사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카카오스토리2
닫기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