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보기
댓글보기
남북 적십자회담 22일 금강산, 군사회담 14일 판문점 개최
남·북 고위급회담 수석대표 조명균 통일부장관과 리선권 조국평화통일위원회(조평통) 위원장이 1일 오전 판문점 평화의집에서 열린 남북고위급회담에서 악수를 하고 있다.
남·북 고위급회담 수석대표 조명균 통일부장관과 리선권 조국평화통일위원회(조평통) 위원장이 1일 오전 판문점 평화의집에서 열린 남북고위급회담에서 악수를 하고 있다.ⓒ사진공동취재단

남북은 1일 판문점 남측 평화의집에서 열린 고위급회담에서 8.15 계기 이산가족 상봉을 위한 적십자 회담을 22일 금강산에서 열기로 합의했다.

또한 남북 장성급 군사회담은 14일 판문점 북측 통일각에서 개최하기로 했다.

체육회담은 18일 판문점 남측 평화의집에서 열린다.

남북은 가까운 시일 안에 공동연락사무소를 개성공업지구 내 개설하기로 합의했다.

6.15 공동선언 18주년 남북공동행사는 문서교환 방식으로 협의를 이어가기로 했다. 앞서 북측은 공동행사는 남측 지역에서 열자고 제의했다.

공동취재단 최명규 기자

기자를 응원해주세요

기사 잘 보셨나요? 독자님의 작은 응원이 기자에게 큰 힘이 됩니다. 독자님의 후원금은 모두 기자에게 전달됩니다.

이시각 주요기사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카카오스토리2
닫기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