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보기
댓글보기
남북공동연락사무소 추진단, 8일 개성 방문해 현지점검

남북공동연락사무소 추진단이 8일 개성공단을 방문, 현지 점검을 진행한다.

통일부는 7일 "남과 북은 지난 1일 남북고위급회담 합의에 따라 남북공동연락사무소 추진단이 8일 개성공단을 방문해 현지 점검을 실시하는 데 합의했다"고 밝혔다.

통일부에 따르면 지난 5일 남측은 북측에 추진단 방문 일정을 제안했고, 이에 대해 북측은 7일 동의해 왔다.

북측은 현지 점검시 북측 관계자들도 참가하는 한편, 필요한 실무협의도 진행할 수 있다는 의견을 밝혀 왔다고 통일부는 전했다.

남북공동연락사무소 추진단은 천해성 통일부 차관을 단장으로 청와대, 현대아산, KT, 개성공업지구지원재단 소속 인원 등 14명으로 구성됐다.

추진단은 남북교류협력 협의사무소 및 숙소, 개성공단 종합지원센터, 관련 시설과 장비 등을 점검할 예정이다.

통일부는 "정부는 추진단 현장 방문 결과를 토대로 남북공동연락사무소 시설 개보수 및 임시 남북공동연락사무소 가동을 준비하고, 북측과 필요한 협의를 계속 추진해 나갈 계획"이라고 밝혔다.

천해성 통일부 차관(자료사진)
천해성 통일부 차관(자료사진)ⓒ임화영 기자

최명규 기자

기자를 응원해주세요

기사 잘 보셨나요? 독자님의 작은 응원이 기자에게 큰 힘이 됩니다. 독자님의 후원금은 모두 기자에게 전달됩니다.

이시각 주요기사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카카오스토리2
닫기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