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보기
댓글보기
미대사관 차량 돌진 여가부 공무원 “귀신에 씌었다”
7일 오후 서울 종로구 주한미국대사관 차량 출입문에 돌진해 철제 게이트를 들이받고 멈춰선 승용차가 견인되고 있다.
7일 오후 서울 종로구 주한미국대사관 차량 출입문에 돌진해 철제 게이트를 들이받고 멈춰선 승용차가 견인되고 있다.ⓒ뉴시스

“미국으로 망명하고 싶다”면서 승용차를 몰고 미국 대사관으로 돌진해 체포된 여성가족부 공무원이 과대망상증으로 치료받은 전력이 있는 것으로 확인됐다.

서울 종로경찰서는 7일 오후 7시 22분쯤 서울 종로구 미국대사관 정문을 들이받는 사고를 낸 여가부 서기관 윤모(47)씨가 자신의 혐의를 인정하며 과대망상증으로 2차례 정신과 치료를 받았다고 말했다고 8일 밝혔다.

경찰에 따르면 범행 동기에 대해서 윤씨는 “주한미국 대사관 정문을 들이받고 들어가 망명신청을 하면 미국에 갈 수 있겠다는 망상이 생겼다”며 당시 제정신이 아니었고 귀신에 씌었다”는 취지의 진술을 했다.

지난해 8월 여가부 미국 연수 후보자로 선정된 뒤 영어공부를 하면서 증상이 재발했다는 게 윤씨의 주장이다.

윤씨는 “최근에는 토플 시험을 보다 두통으로 시험을 포기하고 나온 적이 있다”며 “최근 3일 동안은 잠을 거의 못 자 증상이 심해졌다”고 밝혔다.

경찰은 윤씨 정신병력과 최근 건강상태를 확인하고 건강보험관리공단과 병원 등 관계기관에 진료 내역을 조회해볼 계획이다.

경찰은 사건 당시 윤씨와 차량에 동승한 일행 A씨에 대한 조사도 진행할 계획이다. A씨는 가벼운 부상으로 병원으로 후송돼 치료 후 귀가했다.

아울러 경찰은 윤씨의 휴대전화를 분석해 사전 모의 가능성을 들여다보는 등 테러 용의점도 수사할 예정이다.

앞서, 경찰은 전날 오후 7시22분 서울 종로구 미국 대사관 정문을 승용차로 들이받은 혐의(특수재물손괴)로 윤씨를 현행범으로 체포했다. 이날 사고의 충격으로 대사관 정문 철문이 일부 밀려 들어갔고, 윤씨의 승용차 앞부분이 파손됐다.

양아라 기자

기자를 응원해주세요

기사 잘 보셨나요? 독자님의 작은 응원이 기자에게 큰 힘이 됩니다. 독자님의 후원금은 모두 기자에게 전달됩니다.

이시각 주요기사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카카오스토리2
닫기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