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보기
댓글보기
NYT “북미회담의 진정한 영웅은 트럼프도, 김정은도 아닌 문재인 대통령”
미국 유력 일간지 뉴욕타임스(NYT)는 6일(현지 시간) 칼럼을 통해 이번 북미 정상회담 개최의 진정한 영웅은 한국의 문재인 대통령이라고 추켜세웠다.
미국 유력 일간지 뉴욕타임스(NYT)는 6일(현지 시간) 칼럼을 통해 이번 북미 정상회담 개최의 진정한 영웅은 한국의 문재인 대통령이라고 추켜세웠다.ⓒNYT 해당 기사 캡처

미국 유력 일간지 뉴욕타임스(NYT)가 칼럼을 통해 북미 정상회담에 딴지를 거는 미국 민주당의 태도를 작심하고 비판했다.

또 이번 북미 정상회담 개최의 진정한 영웅은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도, 북한 김정은 국무위원장도 아니고 한국의 문재인 대통령이라고 추켜세웠다.

NYT의 칼럼니스트 니컬러스 크리스토프는 6일(현지 시간) ‘민주당, 유치하게도 북한에 대한 트럼프의 노력에 저항하다’라는 제목의 칼럼에서 “(민주당에는) 충격과 공포! 트럼프 대통령이 진짜 무언가 옳은 일을 하고 있다”고 주장했다.

그러면서 “불행하게도 민주당 의원들은 트럼프 스타일로 대응하고 있다”면서 “그들은 북한과의 평화협상 과정에서 트럼프 대통령을 지지하는 게 아니라 깎아내리는 데 더 관심 있어 보인다”며 작심해 비판했다.

또 “평화추구 시도를 조용히 뒤엎으려 한다는 점에서 그들은 존 볼턴 백악관 국가안보보좌관과도 같은 편”이라고 꼬집었다.

앞서 지난 4일 척 슈머 민주당 원내대표를 비롯한 7명의 민주당 의원들은 트럼프 대통령에게 서한을 보내 북한과의 “나쁜 합의는 안된다”면서 “검증 가능한 비핵화가 완료되기 전에는 제재 해제를 해서는 안 된다”고 주장했다.

또 핵·생화학 무기 해체, 우라늄과 플루토늄의 생산·농축 중단, 핵 실험장과 연구·농축 시설 영구 해체, 탄도미사일 시험 전면 중단·해체 등을 조목조목 요구하면서 “언제든, 어디서든 모든 핵 시설에 대한 완전한 접근과 사찰이 가능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하지만 크리스토프 칼럼니스트는 이러한 주장에 관해 “북한이 이러한 침입적(intrusive) 방식의 사찰을 허용한다는 것은 상상할 수 없는 일”이라면서 “민주당은 본질적으로 어떠한 그럴듯한 협상도 검열을 통과하지 못할 것이라고 말하려는 것”이라고 꼬집었다.

그는 또 “민주당의 요구사항은 그 누구도 달성할 수 없는 조건이라는 점에서 ‘회담 실패를 위한 처방전’과 같다”는 조엘 위트 스팀슨센터 수석연구원의 견해를 소개하기도 했다.

위트 연구원은 “지난 수년간 민주당은 공화당이 북한 문제에 관여하지 않는다며 비판해왔는데 이제 공화당이 북한에 관여하려고 하니 민주당이 비판 태세에 나섰다”면서 “역할이 바뀐 것 같다”고 꼬집었다.

크리스토프 칼럼니스트는 또 트럼프 대통령의 공로 덕분에 북한이 협상장에 나오는 것이라는 주장에 관해서도 ‘허튼소리(Poppycock)’라고 일축하면서 “북한 지도자들도 수십 년간 미국 대통령을 만나고 싶어 했다”고 강조했다.

그러면서 “진정한 영웅(real hero)은 평화 프로세스를 시작할 기회로 올림픽을 빈틈없이 활용한 한국의 문재인 대통령”이라면서 “노벨상은 트럼프와 김정은이 아닌 문재인 대통령이 받아야 할 것”이라고 추켜세웠다.

그는 또 빌 클린턴 정부 시절 제네바 합의에 어깃장을 놓은 쪽이 공화당이었으나 “이제는 민주당이 그와 유사하게 당파적 심술을 부리고 있다”면서 “트럼프 대통령의 방식이 혼란스럽기는 하지만 미사일보다는 서로 악수를 주고받는 것이 낫다”고 강조했다.

빌 클린턴 전 대통령도 지난 4일, 미 NBC 방송과의 인터뷰에서 북한 문제와 관련해 “지금까지 이번 사안에 있어 진짜 영웅은 한국의 대통령인 문재인”이라고 말했다.
빌 클린턴 전 대통령도 지난 4일, 미 NBC 방송과의 인터뷰에서 북한 문제와 관련해 “지금까지 이번 사안에 있어 진짜 영웅은 한국의 대통령인 문재인”이라고 말했다.ⓒ미 NBC 방송화면 캡처

클린턴, “문 대통령 적절하게 잘 대처” 극찬

한편, 빌 클린턴 전 대통령도 지난 4일, 미 NBC 방송과의 인터뷰에서 북한 문제와 관련해 “지금까지 이번 사안에 있어 진짜 영웅은 한국의 대통령인 문재인”이라고 말했다.

그는 “문 대통령이 한 일들을 보라”면서 “그는 북한을 평창 동계올림픽으로 끌어냈고 남북 단일팀을 꾸렸으며 미국과 북한의 대중적인 충동 사이에서 적절하게 잘 대처했다”고 강조했다.

그러면서 “문 대통령은 이것(북미 대화)을 정말로 원하고 있다”면서 “따라서 (북미 정상회담이) 성공할 가능성도 있다고 본다. 단 북한이 갖고 있는 것을 포기할 수 있냐 하는 신뢰의 척도에 달려있다”고 지적했다.

클린턴 전 대통령은 또 오는 12일 개최되는 도널드 트럼프 대통령과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의 정상회담에 대해 “성공하기를 바란다. 우리는 지켜볼 것”이라면서 “‘실패했다’고 성급하게 말하는 일은 없어야 한다. 이런 거래에선 타협이 이뤄져야 한다”고 강조했다.

김원식 전문기자

국제전문 기자입니다. 외교, 안보, 통일 문제에 관심이 많습니다.

기자를 응원해주세요

기사 잘 보셨나요? 독자님의 작은 응원이 기자에게 큰 힘이 됩니다. 독자님의 후원금은 모두 기자에게 전달됩니다.

이시각 주요기사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카카오스토리2
닫기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