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보기
댓글보기
유정복, ‘이부망천’ 정태옥 정계 은퇴 촉구..자유한국당엔 제명 요구
10일 서울 여의도 국회 정론관에서 유정복 자유한국당 인천시장 후보(가운데)가 정태옥 의원의 인천·부천 비하 발언 관련 기자회견에서 인천 시민에게 '죄송하다'고 말하고 있다. 왼쪽 홍일표 의원(인천 남구갑), 오른쪽 안상수 의원(인천 중구동구강화옹진) 2018.06.10.
10일 서울 여의도 국회 정론관에서 유정복 자유한국당 인천시장 후보(가운데)가 정태옥 의원의 인천·부천 비하 발언 관련 기자회견에서 인천 시민에게 '죄송하다'고 말하고 있다. 왼쪽 홍일표 의원(인천 남구갑), 오른쪽 안상수 의원(인천 중구동구강화옹진) 2018.06.10.ⓒ사진 뉴시스

유정복 자유한국당 인천시장 후보가 같은 당 정태옥 의원의 '이부망천' 발언을 비난하며 정계 은퇴를 촉구했다. 당 지도부에게도 사과와 정 의원 제명을 요구했다.

10일, 유정복 인천시장 후보는 국회 정론관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자유한국당 소속 인천 지역 국회의원(민경욱, 안상수, 홍일표, 정유섭)들과 함께 인천시민에게 사과했다.

유 후보는 "인천을 제대로 알지도 못하는 정치인들이 함부로 인천에 대해 망언을 내뱉는 것은 도저히 묵과할 수 없다. 정태옥 의원의 몰지각한 망언으로 씻을 수 없는 마음의 상처를 입으신 300만 인천시민 여러분께 정치인의 한 사람으로서 죄송하다는 말씀을 드린다"라고 입장을 밝혔다.

이어 "이미 정 의원의 의원직 사퇴를 요구했지만 아직 아무런 응답이 없다. 정 의원은 비겁하게 숨지 말고 자신의 망언에 대해 인천시민 앞에 진심으로 무릎 꿇고 사죄하길 바란다. 국민의 대표로서 자격을 상실한 만큼 다시 한 번 국회의원직을 사퇴하고 정계를 떠나기를 강력히 촉구한다"라고 강하게 비판했다.

이종철 기자 = 10일 서울 여의도 국회 정론관에서 유정복 자유한국당 인천시장 후보(가운데)가 정태옥 의원의 인천·부천 비하 발언 관련 기자회견을 하면서 고개를 숙이고 '죄송하다'고 말하고 있다. 2018.06.10.
이종철 기자 = 10일 서울 여의도 국회 정론관에서 유정복 자유한국당 인천시장 후보(가운데)가 정태옥 의원의 인천·부천 비하 발언 관련 기자회견을 하면서 고개를 숙이고 '죄송하다'고 말하고 있다. 2018.06.10.ⓒ사진 = 뉴시스

자유한국당 지도부를 향해서는 "당 차원에서 정태옥 의원을 즉각 제명처리해 줄 것을 강력히 요구한다. 홍준표 대표를 비롯한 당 지도부도 이번 사태에 대한 책임을 지고 인천시민들께 머리 숙여 사죄할 것도 요구한다"고 말했다.

이어 유 후보는 "이러한 요구가 제대로 받아들여지지 않을 경우, 저는 특단의 결심을 하겠다"라고 못을 박았다.

지난 7일 정태옥 의원(대구 북구갑)은 자유한국당 대변인 자격으로 YTN 뉴스 '지방선거 판세 관련 대담'에 출연했다. 정 의원은 대담 중에 "(지방에서 서울로 올라오는 사람들 중) 제대로 된 일자리를 가진 사람은 서울로 오지만, 그렇지 못한 사람들이 인천으로 온다"고 말했다. 또 "서울 살던 사람들이 이혼하면 부천 정도로 간다. 부천에 갔다가 살기 어려워지면 인천으로 간다"고 말해 시청자들의 공분을 샀다.

정태옥 자유한국당 의원
정태옥 자유한국당 의원ⓒ정의철 기자

논란이 심각해지자 8일 정태옥 의원은 자유한국당 대변인직에서 물러났다. 9일, 홍준표 대표는 부산 유세 직후 기자들과 만나 "경박하고 잘못된 발언"이라며, "윤리위원회를 소집해 적정한 조치를 취하겠다"는 입장을 밝힌 바 있다.

자유한국당은 오는 11일 윤리위원회를 열어 정태옥 의원 문제를 처리한다. 윤리위원회 차원의 징계는 제명, 탈당권유, 당원권 정지, 경고 등이 있다. 선거를 이틀 앞두고 자유한국당이 인천, 부천 지역 민심을 들끓게 한 정태옥 의원의 발언을 어떻게 처리할 지 관심이 집중된다.

이소희 기자

기자를 응원해주세요

기사 잘 보셨나요? 독자님의 작은 응원이 기자에게 큰 힘이 됩니다. 독자님의 후원금은 모두 기자에게 전달됩니다.

이시각 주요기사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카카오스토리2
닫기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