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보기
댓글보기
북한 매체 “북미회담서 한반도 비핵화 의견 교환될 것”
싱가포르로 떠나는 김정은 국무위원장
싱가포르로 떠나는 김정은 국무위원장ⓒ조선중앙통신

조선중앙통신 등 북측 매체들은 11일 북미정상회담을 위한 김정은 국무위원장의 싱가포르행을 알리면서 한반도 비핵화 등에 대해 논의할 것이라고 보도했다.

중앙통신은 이날 김 위원장의 싱가포르 행보를 3꼭지의 기사로 다뤘으며, 노동신문도 1~2면에 걸쳐 대대적으로 보도했다.

중앙통신은 이날 “김정은 동지께서 조미(북미) 수뇌 상봉과 회담이 개최되는 싱가포르를 방문하시기 위해 10일 오전 중국 전용기로 평양을 출발했다”면서 “최고영도자(김정은) 동지와 도널드 트럼프 미 합중국 대통령 사이의 역사적인 첫 상봉과 회담이 12일 오전 싱가포르에서 진행되게 된다”고 밝혔다.

중앙통신은 “조미 수뇌회담에서는 달라진 시대적 요구에 맞게 새로운 조미 관계를 수립하고 조선반도의 항구적이며 공고한 평화체제를 구축하기 위한 문제, 조선반도 비핵화를 실현하기 위한 문제들을 비롯하여 공동의 관심사로 되는 문제들에 대해 폭넓고 심도 있는 의견이 교환될 것”이라며 정상회담의 의제를 언급했다.

중앙통신은 김 위원장의 싱가포르 방문에 김영철·리수용 노동당 부위원장, 리용호 외무상, 노광철 인민무력상, 김여정 당 제1부부장, 최선희 외무성 부상 등이 수행하고 있다고 전했다.

싱가포르로 떠나기 전 환송 받는 김정은 국무위원장
싱가포르로 떠나기 전 환송 받는 김정은 국무위원장ⓒ조선중앙통신

중앙통신은 환송 행사가 평양 국제비행장에서 열렸다면서 “(배웅 나온) 당 및 정부 지도간부들은 최고영도자 동지께서 조미 두 나라 사이의 첫 수뇌 상봉과 회담에서 훌륭한 성과를 거두시고 부디 안녕히 돌아오시기를 충심으로 축원했다”고 보도했다.

한편 중앙통신은 이날 또 다른 기사를 통해 김정은 위원장이 싱가포르에 도착해 비비안 발라크리쉬난 싱가포르 외무장관 등의 영접을 받았다고 보도했다.

김백겸 기자

기자를 응원해주세요

기사 잘 보셨나요? 독자님의 작은 응원이 기자에게 큰 힘이 됩니다. 독자님의 후원금은 모두 기자에게 전달됩니다.

이시각 주요기사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카카오스토리2
닫기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