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보기
댓글보기
김정은·트럼프, ‘한반도 비핵화와 새로운 관계 수립’ 등 4개항 합의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과 트럼프 미국 대통령이 12일 싱가포르 센토사섬 카펠라 호텔에서 정상회담 합의문에 서명하고 있다.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과 트럼프 미국 대통령이 12일 싱가포르 센토사섬 카펠라 호텔에서 정상회담 합의문에 서명하고 있다.ⓒ뉴시스/AP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과 트럼프 미국 대통령이 12일 싱가포르 센토사섬 카펠라호텔에서 북미정상회담을 열고 공동성명에 서명했다.

공동성명에서 두 정상은 한반도의 완전한 비핵화와 새로운 조미관계(북미관계) 수립 등 4개항에 합의했다.

다음은 4개항의 합의 영문본 번역이다.

1. 미국과 조선민주주의인민공화국은 평화와 번영을 위한 양국 국민의 희망에 따라 새로운 조미 관계를 수립한다.

2. 미국과 조선민주주의인민공화국은 한반도에서 지속적이고 안정적인 평화 체제를 구축하기 위한 노력에 동참할 것이다.

3. 2018년 4월 27일 판문점 선언을 재확인하면서 조선민주주의인민공화국은 한반도의 완전한 비핵화를 위해 노력할 것을 약속한다.

4. 미국과 조선민주주의인민공화국은 이미 신원이 확인된 사람들의 즉각적인 송환을 포함해 전쟁포로(POW)와 유해(MIA) 송환을 약속한다.

김백겸 기자

기자를 응원해주세요

기사 잘 보셨나요? 독자님의 작은 응원이 기자에게 큰 힘이 됩니다. 독자님의 후원금은 모두 기자에게 전달됩니다.

이시각 주요기사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카카오스토리2
닫기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