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보기
댓글보기
가정 내 성폭력, 우리사회 금기를 다룬 연극 ‘문신’
‘문신’
‘문신’ⓒ씨어터백

1992년 독일에서 발표된 뒤 큰 반향을 일으켰던 작품 ‘문신’이 한국 무대에 오른다.

독일에서 영향력 있는 극작가 데아로어가 쓴 ‘문신’은 독일 베를린 장벽이 무너진 뒤 급속도로 변화되는 가치관과 경제 불균형으로 혼란한 사회를 배경으로 하고 있다. 아버지에게 성폭행을 당한 뒤 아버지를 살해한 실제 사건을 모티프로 했다.

‘문신’의 연출을 맡은 백순원 연출가는 가정 속에서 발생하는 정신과 육체의 속박, 금기와 폭력에 대한 이야기를 ‘씨어터백’ 만의 연극 언어로 풀어낼 예정이다. 그 과정에서 한국 사회가 안고 있는 병폐와 금기 등 억압된 구조도 만날 수 있다.

공연은 오는 6월 28일 개막해 7월 8일까지 대학로 예술극장 소극장에서 볼 수 있다. 데아 로어 작. 백순원 연출. 각색 조정화. 이미라, 이정국, 이승철, 이윤주, 이민우 등이 출연한다.

김세운 기자

기자를 응원해주세요

기사 잘 보셨나요? 독자님의 작은 응원이 기자에게 큰 힘이 됩니다. 독자님의 후원금은 모두 기자에게 전달됩니다.

이시각 주요기사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카카오스토리2
닫기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