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보기
댓글보기
트럼프 “김정은 믿는다, 비핵화할 것”...한미 연합군사훈련 중단 의지도 거듭 천명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은 12일(싱가포르 현지시간) 미 ABC 방송과의 인터뷰에서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을 신뢰한다고 밝혔다. 또 한미 연합군사훈련을 하지 않을 것이라고 천명했다.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은 12일(싱가포르 현지시간) 미 ABC 방송과의 인터뷰에서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을 신뢰한다고 밝혔다. 또 한미 연합군사훈련을 하지 않을 것이라고 천명했다.ⓒ미 ABC 방송 화면 캡처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은 북미 정상회담 합의문 발표 직후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을 신뢰한다며, “그가 모든 곳을 비핵화할 것”이라며 무한신뢰 의지를 드러냈다.

트럼프 대통령은 12일(싱가포르 현지시간) 미 ABC 방송과 북미 정상이 서명한 장소에서 가진 단독 인터뷰에서 “우리는 비핵화를 준비할 기본 틀(framework)을 갖고 있다”면서 “그가 이제 시작할 것으로 생각한다”면서 이같이 말했다.

트럼프 대통령은 이어 “그는 내 생각에 자신의 나라를 위해 아주 훌륭한 뭔가를 하기를 정말로 원한다”면서 “(그러기 위해서) 우리는 그들의 핵무기를 제거해야 한다”고 지적했다.

또 북미 정상회담에 관해서는 “일찍 시작했고 매우 진지했다”면서 “그가 비핵화를 원한다고 생각한다”고 거듭 강조했다. 그러면서 “그것(비핵화) 없이는 논의할 게 아무것도 없다. 처음부터 테이블에 올라있었다”고 덧붙였다.

트럼프 대통령은 이어 “일생 동안 많은 사람과 협상을 해봤는데 때때로 가장 신뢰하지 않는 사람이 가장 정직한 사람으로 밝혀지는 일이 있고, 가장 믿었던 사람이 정직하지 않은 사람으로 밝혀질 때도 있었다”고 말하기도 했다.

그러면서 “그가 그것(비핵화)을 끝내기를 원한다고 믿는다. 여러분은 북한의 전면적인 비핵화를 보게 될 것”이라면서 “(이는) 매우 중요하다”라며 자신감을 보였다. 그러면서 “어떤 형식이든 나는 그를 백악관에 초대하고 싶다”고 덧붙였다.

다만 트럼프 대통령은 “아마도 1년 뒤에 당신이 나를 인터뷰할 때 '내가 실수했다'고 말할지도 모른다. 그럴 수도 있다”면서 “우리는 높은 수준에서 협상하고 있고 많은 것이 바뀔 수 있다”고 여지를 남기기도 했다.

악수하는 김정은 북 국무위원장과 도널드 트럼프 미 대통령
악수하는 김정은 북 국무위원장과 도널드 트럼프 미 대통령ⓒ뉴시스/AP

한편, 트럼프 대통령은 ‘주한미군 철수를 논의했느냐’는 질문에는 “우리는 그 문제를 토론하지 않았다”고 말했다. 하지만 “우리는 한미 연합군사훈련(War Game)을 하지는 않을 것”이라면서 “나는 그것(연합훈련)이 매우 도발적이고 비용이 많이 든다고 생각한다”면서 거듭 한미 연합군사훈련 중단 의지를 밝혔다.

트럼프 대통령은 또 이른바 ‘한국의 핵우산(nuclear umbrella)’ 철거 문제가 논의되었냐는 질문에는 “그것은 테이블에 오르지 않았다”면서 “핵우산 문제는 논의되지 않았다”고 말했다.

싱가포르=김원식 전문기자

국제전문 기자입니다. 외교, 안보, 통일 문제에 관심이 많습니다.

기자를 응원해주세요

기사 잘 보셨나요? 독자님의 작은 응원이 기자에게 큰 힘이 됩니다. 독자님의 후원금은 모두 기자에게 전달됩니다.

이시각 주요기사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카카오스토리2
닫기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