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보기
댓글보기
김정은 “미국이 신뢰구축한다면 우리도 추가적인 선의의 조치”
확대회담에 참석한 북미정상
확대회담에 참석한 북미정상ⓒ조선중앙통신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이 북미 간 대화가 진행되는 동안 한미연합 군사훈련을 중단할 수 있다는 의향을 표했다고 북한 ‘조선중앙통신’이 13일 보도했다.

이날 ‘조선중앙통신’은 지난 12일 열렸던 북미정상회담 내용을 보도하며 확대 정상회담에서 김정은 국무위원장이 “상대방을 자극하고 적대시하는 군사 행동들을 중지하는 용단부터 내려야 한다”고 말했다고 전했다.

통신은 “미합중국 대통령은 이에 이해를 표시하면서 조미(북미) 사이에 선의의 대화가 진행되는 동안 조선(북한) 측이 도발로 간주하는 미국·남조선(한미) 합동군사연습을 중지하며 조선민주주의인민공화국에 대한 안전담보를 제공하고 대화와 협상을 통한 관계 개선이 진척되는 데 따라 대조선(대북) 제재를 해제할 수 있다는 의향을 표명하였다”고 밝혔다.

확대회담에서 발언하고 있는 도널드 트럼프 미 대통령
확대회담에서 발언하고 있는 도널드 트럼프 미 대통령ⓒ조선중앙통신

이에 김 위원장은 “미국 측이 조미관계 개선을 위한 진정한 신뢰구축 조치를 취해나간다면 우리도 그에 상응하게 계속 다음 단계의 추가적인 선의의 조치들을 취해나갈 수 있다”고 밝혔다고 통신은 전했다.

또한 통신은 “조미 수뇌분들께서는 조선반도의 평화와 안정, 조선반도의 비핵화를 이룩해나가는 과정에서 단계별, 동시 행동 원칙을 준수하는 것이 중요하다는 데 대하여 인식을 같이하시었다”고 설명했다.

확대 정상회담에는 북측에서는 김영철·리수용 노동당 부위원장과 리용호 외무상이 배석했으며 미국 측에서는 마이크 폼페이오 국무장관과 존 볼턴 백악관 국가안보보좌관, 존 켈리 비서실장이 배석했다고 전했다.

확대회담에서 밝은 표정을 짓고 있는 김정은 북 국무위원장
확대회담에서 밝은 표정을 짓고 있는 김정은 북 국무위원장ⓒ조선중앙통신

통신은 북미 정상의 오찬에 대해서는 “조미(북미) 회담의 성과를 공고히 하고 조미관계를 획기적으로 발전시켜나가기 위하여 쌍방 사이에 의사소통과 접촉·래왕(왕래)을 보다 활성화해나갈 데 대한 의견들이 교환되었다”고 설명했다.

또 “조미 수뇌분들께서는 오찬이 끝난 후 함께 산책하시며 친교를 두터이 하시었다”고 덧붙였다.

통신은 이번 북미정상회담에 대해 “조선반도와 지역에 도래하고 있는 화해와 평화, 안정과 번영을 위한 역사적 흐름을 보다 추동하고 가장 적대적이었던 조미 두 나라 사이의 관계를 시대발전의 요구에 맞게 획기적으로 전환시켜나가는 데서 중대한 의의를 가지는 거대한 사변으로 된다”고 평가했다.

김백겸 기자

기자를 응원해주세요

기사 잘 보셨나요? 독자님의 작은 응원이 기자에게 큰 힘이 됩니다. 독자님의 후원금은 모두 기자에게 전달됩니다.

이시각 주요기사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카카오스토리2
닫기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