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보기
댓글보기
“한반도 평화 시대 향한 성공적 첫걸음” 시민사회, 북미 정상 합의 환영 목소리
12일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과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이 싱가포르 센토사섬 카펠라 호텔에서 북미정상회담 합의문 서명하고 있다.
12일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과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이 싱가포르 센토사섬 카펠라 호텔에서 북미정상회담 합의문 서명하고 있다.ⓒ뉴시스

북미 두 정상이 12일 '세기의 회담'을 통해 평화체제 구축, 한반도의 비핵화 등을 합의한 것에 대해 시민단체들은 "한반도의 평화를 가져올 역사적인 회담"이라며 환영의 뜻을 밝혔다.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과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은 12일 싱가포르 센토사섬 카펠라 호텔에서 만나 북미 정상회담을 통해 북미관계 정상화, 반도 평화체제 구축, 한반도 비핵화, 전쟁포로 및 유해송환 등을 합의했다.

참여연대 "북미 정상 합의, 판문점 선언의 재확인"

이에 참여연대는 "70년 적대의 세월을 청산하고 한반도 평화의 시대를 현실로 만드는 첫걸음을 시작한 오늘의 정상회담과 합의를 크게 환영한다"고 밝혔다.

참여연대는 12일 성명을 통해 "오늘 북미 양국은 전 세계가 지켜보는 가운데 구체적인 이행 계획보다는 관계 개선과 평화체제, 비핵화에 대한 서로의 확고한 의지를 밝혔다"며 "마이크 폼페이오 미국 국무장관과 북한 고위급 관료가 이끄는 후속 회담을 신속하게 개최하기로 한 만큼, 북미 양국이 인내심을 가지고 서로를 존중하며 이 과정에 임하기를 기대한다"고 말했다.

이들은 "트럼프 대통령이 기자회견에서 북한의 미사일 엔진 시험장 폐쇄 약속을 언급하고, 한미연합군사훈련 중단 가능성을 시사한 점에 주목한다"면서 "두 정상이 합의문을 통해 판문점 선언을 재확인한 바, '남과 북이 지상과 해상, 공중을 비롯한 모든 공간에서 군사적 긴장과 충돌의 근원으로 되는 상대방에 대한 일체의 적대 행위를 전면 중지'하기로 한 것을 포함해 판문점 선언은 예외 없이 이행되어야 한다"고 강조했다.

이들은 한반도에 새로운 평화의 시대를 열어나가고 있는 남북 정상의 노력을 높이 평가했다. 참여연대는 "'누구도 대한민국의 동의 없이 한반도에서의 군사행동을 결정할 수 없다'는 것을 천명하며, 한미연합군사훈련 연기 결정을 통해 협상의 여지를 마련한 문재인 대통령은 좌초될 위기의 북미 정상회담이 예정대로 개최되도록 중재 역할을 다했다"고 밝혔다. 또한 "김정은 위원장 역시 2018년 신년사를 통해 '북남관계를 개선하여 뜻깊은 올해를 민족사에 특기할 사변적인 해로 빛내어야 한다'고 제안함으로써 지금의 협상 국면을 열었다"고 말했다.

이어 "오늘의 북미 정상회담을 현실로 만든 남북 정상과 미국 트럼프 대통령이 한 번도 가보지 않은 한반도 평화의 길을 만들어 가는 데 흔들림 없이 나아가기를 기대한다"고 덧붙였다.

한국진보연대 "70년 전쟁을 종식시키고 한반도에 평화 가져온 역사적인 회담"
경실련 "문 대통령, 한반도 평화 정착 위해 운전자 역할에 나서야"

한국진보연대도 북미 정상회담 합의를 환영했다. 한국진보연대는 이날 성명을 통해 "양 정상이 합의한 사항들은 이 땅의 자주적이고 평화로운 통일 국가를 수립하고자 하는 민족의 염원을 반영하는 이정표"라며 "후속 회담을 통해 구체적으로 이행된다면, 이번 합의는 70년 넘은 전쟁을 끝내고 한반도에 평화를 가져 온 역사적인 회담으로 기록될 것"이라고 평가했다.

한국진보연대는 "역사적인 북미정상회담 합의를 적극 지지, 환영하며, 그 이행을 위해 노력할 것"이라며 "이번 합의가, 나라를 빼앗기고, 국토가 분단되고, 끝없는 전쟁의 위기, 분단을 빌미로 한 종속과 독재로 고통받았던 우리 민족의 고난의 역사를 끝내고, 평화롭고 자주적인 통일 국가를 향한 새로운 역사의 길로 들어서는 시작이 되기를 희망한다"고 기대했다.

경제정의실천시민연합(경실련) 통일협회도 "이번 회담을 통해 한반도 비핵화를 통한 한반도 평화 정착이라는 목표에 한걸음 내딛게 됐다"고 평가하며 북·미 정상의 역사적 만남과 합의에 대해 환영의 입장을 밝혔다.

다만 "북·미 관계 회복과 한반도 비핵화를 위한 큰 틀의 합의를 이뤘지만 구체적인 합의 내용이 빠지면서, 추가 회담이 중요하게 됐다"며 "양국이 추가 회담을 이어나가기로 한만큼 이번 회담을 시작으로 워싱턴, 평양에서 계속해서 만나야 한다"고 촉구했다. 이어 "미국은 북한에 대한 제재를 풀어 교류·협력을 시작해야 하며, 북한은 약속한대로 한반도 비핵화를 위한 구체적인 행동에 나서야 한다"며 "북·미는 종전선언을 시작으로 평화협정 체결까지 차분하게 논의를 이어나가 한반도 평화 정착을 완성을 위해 노력해야 한다"고 덧붙였다.

경실련은 "한반도 평화 정착은 우리가 당사자이자 우리의 문제"라며 "이제 중재자의 역할에서 벗어나 그간 문재인 대통령이 천명한 한반도 평화 정착 완성을 위한 운전자 역할에 나서야 한다"고 주장했다. 또한 "외교적 노력을 다해 국제적 지지를 확보하고, 남북정상회담에서 합의한 '판문점합의'의 국회 비준을 통해 일관된 대북 기조를 이어나가야 할 것"이라고 당부했다.

양아라 기자

기자를 응원해주세요

기사 잘 보셨나요? 독자님의 작은 응원이 기자에게 큰 힘이 됩니다. 독자님의 후원금은 모두 기자에게 전달됩니다.

이시각 주요기사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카카오스토리2
닫기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