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보기
댓글보기
[신노조기] 워킹맘도 차별하는 직장에 맞서다
회사 내에서 워킹맘 차별을 개선하고자 동료 노동자들과 목소리를 내고 있는 주정진 작업치료사.
회사 내에서 워킹맘 차별을 개선하고자 동료 노동자들과 목소리를 내고 있는 주정진 작업치료사.ⓒ민중의소리

저는 2012년 9월 병원에 입사한 작업치료사이며 결혼과 출산을 통해 4살, 2살 두 아이를 둔 워킹맘입니다.

아이들에게 늘 미안한 워킹맘

저는 육아휴직 후 복직을 앞두고 만난 딸 친구 엄마들에게서 ‘돌아갈 직장이 있어서 좋겠다’ ‘애 둘 데리고 일하는게 가능해요?’라는 얘길 가장 많이 들었습니다. 사실 그게 제 생각과 걱정이었습니다. ‘애 둘을 케어하면서 일까지 할수 있을까?’ 하는 걱정도 컸지만 돌아갈 직장이 있음에 감사했고 기존에 단축근무를 시행했던 회사이었기에 마음을 다잡고 복직준비를 해왔습니다.

그런데 복직 며칠 전 갑자기 단축근무가 어려울 것 같다는 회사 측의 일방적인 통보를 받았습니다. 우리 병원은 2016년 노사합의에 의해 “24개월 미만 아동이 있는 경우 2시간 단축근무 시행”을 약속하여 2018년 1월까지 육아휴직 후 시행했던 직원들이 있었지만 저는 당시 해당자가 아니었다는 말로 단축근무 대상자에서 제외된 것입니다.

또한 현재 회사 내에 주3일 오전 10시30분 출근하는 직원이 있고 또 육아로 오전 오후 30분씩 1시간의 단시간 근로 계약을 시행하고 있는 직원이 있어 이에 동일한 처우 개선을 회사 측에 요구하였으나 이것마저 합당한 이유없이 거부당하며 여전히 누군되고 누군 안되는 불평등하고 부당한 처우 및 차별을 받으며 일하고 있습니다.

이렇게 거부된 단축근무로 아침마다 울며 회사에 가지 말라는 첫째와 이제 막 걸음마를 시작한 둘째를 일등으로 어린이집에 보내고 마지막에 하원시킨지 어느덧 두달 째입니다. 이른 아침부터 저녁까지 하루종일 엄마 오기만 기다리고 있을 아이들을 생각하면 마음이 미어집니다. 늘 감기를 달고 사는 아이의 약을 챙겨 어린이집에 보내야 하고, 또 퇴근하고 아픈 아이들을 병원에 데리고 가려면 야간까지 하는 병원을 찾아 다녀야 합니다. 가계에 조금이라도 보탬이 되고자 오늘도 아이들을 위해 일을 한다지만 아이들에게 늘 미안한 워킹맘은 ‘죄인’입니다.

회사 내에서 워킹맘 차별을 개선하고자 동료 노동자들과 목소리를 내고 있는 주정진 작업치료사.
회사 내에서 워킹맘 차별을 개선하고자 동료 노동자들과 목소리를 내고 있는 주정진 작업치료사.ⓒ민중의소리

여성의 경력 단절 해결 흐름에 역행하는 병원

저 또한 이런 문제들로 인해 다른 엄마들처럼 잠정적으로 ‘퇴사’를 고민했었습니다. 일개의 직원이 회사를 상대로 무언가를 요구하는 과정에서 변화가 힘들 것이라고 생각했기 때문에 시작도 해보기 전에 포기하려 했습니다. 저 혼자라면 분명 하지 못했을 일이지만 노조원 모두와 함께 머리를 맞대고 대자보를 써서 들고 또 소식지를 나누며 회사 안팎으로 한 목소리를 내고 있습니다. 회사는 아직 묵묵무답하며 저출산 극복 및 여성의 경력 단절 해결 흐름에 역행하는 태도를 보이고 있지만 이 과정 속에서 ‘함께’의 중요함과 소중함을 느끼며 저 스스로도 변화 가능할거란 확신을 갖게 되었고 더욱더 무단한 노력을 할 마음이 굳게 섰습니다.

“그렇게 힘들면 그만둬”라고 쉽게 말하지 마십시오. 이 ‘직업’을 위하여 학과에 진학하였고 4년을 공부했습니다. 대학 졸업 후 취업의 기쁨을 맛보았으며 지금까지 치료사 소명을 갖고 일했고 제가 선택한 저의 소중한 꿈이어서 쉽게 그만두고 포기하고 싶지 않습니다.

그 누구보다 두배 세배 열심히, 그 누구에게 워킹맘이라는 이유로 피해주고 싶지 않아 몸은 바쁘고 마음은 힘들지만 점점 설자리를 잃어가는 것이 워킹맘의 현실입니다. 왜 사회에서는 ‘여자도 일을해야 하는 사회, 맞벌이를 해야 하는 사회’라고 하면서 그에 대한 고충은 다 여성과 개인의 몫이 되어야 하는 건가요.

맞벌이 부부들의 보육 고통 부담이 결국에는 저출산을 야기하고 있습니다. 지방선거에서 여러 후보자들이 앞다투어 워킹맘을 대상으로 한 공약들을 내세웠습니다. 여러 상황을 보더라도 워킹맘 문제 해결은 개인 문제가 아닌 일과 육아를 병행하는 모든 여성 노동자의 시급한 문제입니다.

제가 속한 병원은 여성 노동자 비율이 높은 회사로써 모든 워킹맘이 좀 더 업무에 집중할 수 있도록 단축근무·단시간 근로 계약을 시행해야 합니다. 또 복지 개선을 통해 저를 포함한 모든 직원이 아이를 낳고도 당당하게 다닐 수 있는 회사가 돼야 합니다. 병원 운영방안에만 ‘직원과 환자 모두 행복한 병원’이라 써붙여 놓지 마시고 실질적인 변화를 통해 행복할 수 있는 병원이 되길 바랍니다. 더 나아가 대한민국 모든 워킹맘들이 차별없이 또 걱정없이 일할 수 있는 날이 하루 빨리 오기를 간.절.히 바래봅니다.

관련기사

주정진 작업치료사

기자를 응원해주세요

기사 잘 보셨나요? 독자님의 작은 응원이 기자에게 큰 힘이 됩니다. 독자님의 후원금은 모두 기자에게 전달됩니다.

이시각 주요기사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카카오스토리2
닫기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