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보기
댓글보기
증선위 “삼바 분식회계, 2015년 이전 처리도 살핀다”
김용범 금융위 부위원장이 7일 오전 서울 세종로 정부서울청사 금융위원회에서 열린 증권선물위원회에서 발언을 하고 있다.
김용범 금융위 부위원장이 7일 오전 서울 세종로 정부서울청사 금융위원회에서 열린 증권선물위원회에서 발언을 하고 있다.ⓒ제공 : 뉴시스

금융위원회 산하 증권선물위원회가 삼성바이오로직스의 분식회계 혐의와 관련해 2015년 이전 회계처리의 적절성도 들여다보기로 했다. 고의성 여부를 정확히 판단하기 위해서는 과거 회계처리도 함께 검토해야 한다는 의미다.

금융위는 13일 보도자료를 통해 “증선위는 삼성바이오로직스의 2015년 이전 회계 적정성도 검토하기로 했다”고 밝혔다. 증선위는 앞서 지난 7일과 12일 두 차례 회의를 열어 금융감독원의 보고와 회사 및 외부감사인(회계법인)의 소명을 청취했다. 금감원의 조치안 구조와 체계에 대해서도 심층적으로 논의했다.

금융위는 “지난 12일 증선위 논의 과정에서 삼성바이오에피스에 대한 2015년 이전 기간 회계처리의 적정성 여부도 함께 검토해야 분식회계에 대한 정확한 판단이 가능하다는 의견이 제기됐다”고 설명했다. 과거 회계처리 방식을 살펴보고 이를 바탕으로 2015년 삼성바이오로직스 회계처리 기준 위반에 고의성이 있었는지 파악하겠다는 의도로 보인다. 애초 금감원은 삼성바이오로직스가 삼성바이오에피스에 대한 지배력을 상실했다고 판단해 자회사에서 관계회사로 변경한 2015년 회계연도만 문제 삼았다.

금융위는 또 “삼성바이오에피스의 합작 파트너 미국 바이오젠이 보유한 콜옵션 관련 공시문제도 이전 기간 회계처리의 타당성에 대한 증선위 판단이 정해져야 조치 수준을 결정할 수 있다는 의견이 제시됐다”고 전했다. 삼성바이오로직스는 2012~2013년 바이오젠이 보유한 콜옵션에 대해 공시하지 않았는데, 이에 대한 판단도 이전 회계처리에 대한 검토가 선행돼야 가능하다는 뜻으로 풀이된다.

금융위는 “오는 20일 정례회의에서 회사 등에 대한 대심 질의응답을 통해 쟁점별 사실관계 파악과 증거확인을 일단락 지을 계획”이라며 “두 차례 회의에서 나온 의견에 대해서도 추가 논의를 통해 반영할 것”이라고 밝혔다. 이에 따라 다음 달 4일 예정된 차기 증선위 정례회의에서는 최종 의결이 있을 것으로 보인다. 이때 삼성바이오로직스에 대한 제재 여부와 수위 등을 알 수 있을 전망이다.

앞서 금감원은 특별감리를 통해 삼성바이오로직스가 2015년 말 자회사 삼성바이오에피스 기업가치를 변경하는 과정에서 고의적인 회계 부정을 저질렀다고 판단했다. 상장 전해였던 당시 삼성바이오로직스가 삼성바이오에피스를 종속회사에서 관계회사로 변경하면서 삼성바이오에피스 주식가치는 취득원가(2905억원)가 아닌 공정가격(4조8806억원)으로 재평가됐다. 같은 해 삼성물산과 제일모직 합병이 이뤄졌다.

삼성바이오로직스는 바이오젠이 삼성바이오에피스에 대한 콜옵션(지분 49.9%를 확보할 수 있는 권리)을 행사할 의사를 밝혀 자사 지배력을 상실했다고 보고 합법적으로 회계처리 했다는 입장이다. 금감원은 바이오젠의 콜옵션 행사가 불확실한 상황인데도 삼성바이오로직스가 의도적으로 상장 전 가치를 부풀린 것으로 보고 있다.

박세호 기자

기자를 응원해주세요

기사 잘 보셨나요? 독자님의 작은 응원이 기자에게 큰 힘이 됩니다. 독자님의 후원금은 모두 기자에게 전달됩니다.

이시각 주요기사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카카오스토리2
닫기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