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보기
댓글보기
‘배기가스 조작’ 폴크스바겐, 1조 2천억원 벌금 물기로
폭스바겐 독일 본사 임원인 배기가스 인증 담당 임원 데틀레프 슈텐델
폭스바겐 독일 본사 임원인 배기가스 인증 담당 임원 데틀레프 슈텐델ⓒ김철수 기자

배기가스 조작 사건으로 논란이 된 독일 자동차 회사 폴크스바겐이 1조원이 넘는 벌금을 받아들이기로 했다.

13일(현지시간) 독일 현지언론들에 따르면 폴크스바겐은 이날 성명을 통해 “디젤차 위기에 대한 책임을 수용하고 이 문제를 극복하기 위한 중대한 조치로 생각한다”며 독일 검찰로부터 부과된 벌금을 물기로 했다.

이는 폴크스바겐이 지난 2015년 9월 1천70만대의 디젤 차량을 상대로 배기가스 소프트웨어를 조작했다고 시인한 지 3년 만에 벌금이 확정된 것이다.

당시 폴크스바겐은 미국의 환경 기준치를 통과하기 위해 주행 시험으로 판단될 때만 배기가스 저감장치가 작동하도록 소프트웨어를 조작했다. 실제 주행시에는 연비 절감을 위해 저감장치가 제대로 작동하지 않고 산화질소를 기준치 이상으로 배출하도록 한 것이다.

이른바 이 ‘디젤 스캔들’로 폴크스바겐 경영진이 교체됐으며, 일부 임원들은 수사 선상에 오르기도 했다.

윤정헌 기자

기자를 응원해주세요

기사 잘 보셨나요? 독자님의 작은 응원이 기자에게 큰 힘이 됩니다. 독자님의 후원금은 모두 기자에게 전달됩니다.

이시각 주요기사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카카오스토리2
닫기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