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보기
댓글보기
지방선거 ‘참패’ 자유한국당 홍준표, 대표직 사퇴 “나라가 통째로 넘어갔다”
자유한국당 홍준표 대표가 14일 오후 서울 여의도 중앙당사에서 열린 최고위원회의에서 6.13 지방선거 참패의 책임을 지고 사퇴 의사를 밝히고 있다.
자유한국당 홍준표 대표가 14일 오후 서울 여의도 중앙당사에서 열린 최고위원회의에서 6.13 지방선거 참패의 책임을 지고 사퇴 의사를 밝히고 있다.ⓒ정의철 기자

6.13 지방선거에서 참패를 당하자 자유한국당 홍준표 대표가 사퇴했다.

홍 대표는 선거 다음 날인 14일 오후 서울 여의도 당사에서 최고위원회의를 열고 "오늘부로 당 대표직을 내려놓는다"고 밝혔다.

그는 "우리는 참패했고 나라는 통째로 넘어갔다"며 "모두가 제 잘못이고 모든 책임은 제게 있다. 국민 여러분들의 선택을 존중한다"고 말했다.

홍 대표는 "부디 한마음으로 단합하셔서 국민들로부터 신뢰받는 정당으로 거듭나길 부탁드린다"고 덧붙였다.

자유한국당 홍준표 대표가 14일 오후 서울 여의도 중앙당사에서 열린 최고위원회의에서 6.13 지방선거 참패에 따른 대표직 사퇴 의사를 밝힌 뒤 고개 숙여 인사하고 있다.
자유한국당 홍준표 대표가 14일 오후 서울 여의도 중앙당사에서 열린 최고위원회의에서 6.13 지방선거 참패에 따른 대표직 사퇴 의사를 밝힌 뒤 고개 숙여 인사하고 있다.ⓒ정의철 기자
자유한국당 홍준표 대표가 14일 오후 서울 여의도 중앙당사에서 열린 최고위원회의에서 6.13 지방선거 참패에 따른 대표직 사퇴 의사를 밝힌 뒤 회의실을 나서고 있다.
자유한국당 홍준표 대표가 14일 오후 서울 여의도 중앙당사에서 열린 최고위원회의에서 6.13 지방선거 참패에 따른 대표직 사퇴 의사를 밝힌 뒤 회의실을 나서고 있다.ⓒ정의철 기자

신종훈 기자

기자를 응원해주세요

기사 잘 보셨나요? 독자님의 작은 응원이 기자에게 큰 힘이 됩니다. 독자님의 후원금은 모두 기자에게 전달됩니다.

이시각 주요기사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카카오스토리2
닫기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