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보기
댓글보기
한미일 외교장관 “북미정상회담, 끝이 아닌 새로운 시작”
강경화 외교부 장관(가운데)과 마이크 폼페이오 미국 국무장관(왼쪽), 고노 다로 일본 외무상이 14일 서울 종로구 외교부 청사에서 열린 한미일 외교장관 회담에 앞서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강경화 외교부 장관(가운데)과 마이크 폼페이오 미국 국무장관(왼쪽), 고노 다로 일본 외무상이 14일 서울 종로구 외교부 청사에서 열린 한미일 외교장관 회담에 앞서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김슬찬 인턴기자

한국과 미국, 일본 외교장관들은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과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이 지난 12일 북미정상회담을 통해 채택한 공동성명을 환영했다.

강경화 외교부 장관, 마이크 폼페이오 미 국무부 장관, 고노 다로(河野太郞) 일본 외무상은 14일 오전 서울 외교부 청사에서 한미, 한미일 외교장관 회담을 연쇄 개최했다. 세 장관들은 북미정상회담 결과를 공유하는 한편, 향후 공조 방안에 대해 의견을 교환했다.

강 장관은 회담 뒤 공동기자회견에서 "한미일 외교장관은 싱가포르 북미정상회담에서 김정은 국무위원장의 한반도 '완전한 비핵화'에 대한 확고부동한 의지를 재확인하고 트럼프 대통령이 북한에 안전보장을 확약한 공동성명이 채택된 것을 환영한다"고 밝혔다.

강 장관은 "북미정상회담의 성공은 한반도에서 한국전쟁의 잔재를 완전히 청산하고 북핵 문제를 해결하며, 한반도의 항구적 평화를 보장하는 역사적 전환점으로 기록될 것"이라고 평가했다.

강 장관은 "우리는 6.12 회의는 끝이 아니라 새로운 시작이라는 데 이해를 같이했다"며 "비핵화된 평화적 한반도는 새로운 출발"이라고 강조했다.

강 장관은 "3국이 공동으로 기대하는 것은 북미회담 결과를 바탕으로 후속협상 과정, 비핵화 과정에서 상당한 진전을 거두는 것"이라며 "이 프로세스를 통해 보다 밝고 번영된 미래에 대한 보다 구체적인 그림을 북한에 보여줄 수 있기를 기대한다"고 덧붙였다.

강 장관은 트럼프 대통령의 '한미연합군사훈련 중단' 언급과 관련한 취재진의 질문에 "한미동맹 차원의 문제"라며 "동맹 차원에서 군당국 간 협의를 통해 결정할 문제"라고 답했다.

북미정상회담 성사의 핵심 주역이었던 폼페이오 장관은 이번 정상회담에 대해 "굉장한 기회, 관계 재설정의 기회가 생겼다"며 "역사적으로 북미관계에서 큰 전환점"이라고 말했다.

또 "김 위원장이 완전한 비핵화를 하겠다고 선언한 것은 동북아뿐만 아니라 전 세계의 평화와 안정에 굉장히 중요하다"고 부연했다.

폼페이오 장관은 대북제재 완화 문제와 관련해선 "먼저 완전한 비핵화를 이룬 뒤 하게 될 것"이라고 말했다.

최명규 기자

기자를 응원해주세요

기사 잘 보셨나요? 독자님의 작은 응원이 기자에게 큰 힘이 됩니다. 독자님의 후원금은 모두 기자에게 전달됩니다.

이시각 주요기사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카카오스토리2
닫기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