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보기
댓글보기
문 대통령 “북미정상회담 낮게 평가하는 건 민심과 동떨어진 것”
문재인 대통령이 14일 오전 청와대 본관 접견실에서 마이크 폼페이오 미국 국무부 장관과 악수하고 있다.
문재인 대통령이 14일 오전 청와대 본관 접견실에서 마이크 폼페이오 미국 국무부 장관과 악수하고 있다.ⓒ뉴시스

문재인 대통령은 14일 북미정상회담 공동성명과 관련해 "일부 전문가들이 북미 정상회담 결과를 낮게 평가하는 것은 '민심의 평가'와는 동떨어진 것"이라고 지적했다.

문 대통령은 이날 오전 방한한 마이크 폼페이오 미국 국무장관을 청와대에서 접견하고 "북한이 핵과 미사일을 사용할 경우 가장 큰 피해를 입는 것은 한국 국민인데 그런 한국 국민이 북미정상회담 결과에 대해 적극적으로 지지하고 있다"고 전제한 뒤 이같이 밝혔다고 김의겸 대변인이 전했다.

문 대통령의 이러한 발언은 폼페이오 장관과 함께 북미정상회담의 성과를 평가하던 도중에 나왔다.

문 대통령은 모두발언에서도 "그 회담의 성과에 대해서 이런저런 평가들이 있지만 무엇보다 중요한 것은 미국과 일본, 한국인들을 비롯한 전세계인들로 하여금 전쟁 위협, 핵 위협, 또 장거리미사일 위협에서 벗어날 수 있게 했다는 것"이라며 "이런 것만 하더라도 엄청난 가치가 있는 일이었다고 생각한다"고 말했다.

문 대통령은 또 "우리 한반도를 비롯한 세계가 전쟁과 적대의 시대에서 벗어나서 평화와 공동 번영의 시대로 나아가는 아주 역사적인 위업이었다"고 평가했다.

지난 12일 북미정상회담에 배석했던 폼페이오 장관은 문 대통령에게 회담 결과를 설명했다.

이어 폼페이오 장관은 회담에서 김정은 위원장의 비핵화 의지를 다시 한 번 확인했다며, 그 의지에 대해 "굉장히 빠르게, 그리고 크게 뭔가를 이뤄내고 싶어 하는 것"이었다고 적극적으로 평가했다고 김 대변인이 전했다.

아울러 문 대통령과 폼페이오 장관은 북미정상회담의 합의 내용이 신속하고 완전하게 이행하는 게 무엇보다 중요하다는 데 뜻을 모으고, 이를 위한 한미 간 공조 체제와 협력 방안에 대해 논의했다.

폼페이오 장관은 북한의 비핵화 과정에서 문 대통령이 주도적인 역할을 해달라고 요청했다. 그는 "문 대통령과 김정은 위원장의 관계가 돈독하니, 북한의 비핵화나 남북 관계 발전 과정에서 문 대통령이 김정은 위원장과 긴밀히 협의해달라"고 부탁했다.

이에 문 대통령은 "북한과의 적극적인 소통을 통해 남북 관계와 북미 관계가 선순환하며 발전할 수 있도록, 그리고 확실한 비핵화를 조기에 실현할 수 있도록 노력해나가겠다"고 화답했다.

이밖에 문 대통령과 폼페이오 장관은 한국전쟁 기간 동안의 전사자 유해 발굴 및 송환과 관련해 남북미가 공동으로 작업을 해나가기로 의견을 모았다. 북미 정상은 공동성명을 통해 '이미 신원이 확인된 사람들의 즉각적인 송환을 포함해 전쟁포로(POW)와 유해(MIA) 송환'을 합의한 바 있다.

한편 문 대통령은 이날 오후 국가안보회의(NSC)를 주재하고 북미정상회담과 관련된 논의를 이어나갈 예정이다. 폼페이오 장관과 논의한 것으로 알려진 한미 연합군사훈련 문제도 다뤄질 것으로 예상된다.

최지현 기자

기자를 응원해주세요

기사 잘 보셨나요? 독자님의 작은 응원이 기자에게 큰 힘이 됩니다. 독자님의 후원금은 모두 기자에게 전달됩니다.

이시각 주요기사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카카오스토리2
닫기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