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보기
댓글보기
트럼프, 중국산 제품에 54조원 규모 관세 부과 승인
기자회견 중인 도널드 트럼프 미 대통령
기자회견 중인 도널드 트럼프 미 대통령ⓒ뉴시스/AP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이 500억달러(약 54조1천250억언) 규모의 중국산 제품에 고율 관세를 부과하는 방안을 승인한 것으로 전해졌다. 중국은 즉각 반발하며 미중 무역갈등이 격화할 가능성이 커지고 있다.

14일(현지시간) 미국 현지 언론과 외신에 따르면 백악관과 상무부, 재무부, 무역대표부(USTR) 고위 관료들은 회의를 개최하고 트럼프 대통령이 관세 부과를 승인했다.

앞서 미국 정부는 중국산 수입품에 대한 25% 고율 관세 부과 방침을 밝히면서 부과 대상 품목을 발표하겠다고 예고한 바 있다. 당시 공개된 부과 대상은 1천300여개 품목이었으나 이번 부과 대상에는 다소 줄어든 800개 품목이 될 것이라고 외신은 전망하고 있다.

부과 대상은 오는 15일 발표될 예정이다. 관세 부과 기준은 중국 제품들이 미국 소비자와 기업들에 과도한 피해를 줄 가능성이 있는지 여부다. 대상 품목에는 중국 정부가 육성을 꾀하고 있는 하이테크 분야도 포함된 것으로 전해졌다.

트럼프 대통령은 지난 12일 싱가포르에서 북미정상회담을 마친 후 기자회견에서 “미국은 중국과의 무역에서 엄청난 적자를 보고 있다. 이렇게 계속할 수는 없다”며 관세부과 강행 의사를 밝힌 바 있다. 미국은 지난해 중국과의 무역에서 3천360억달러의 적자를 기록했다.

중국은 반발하고 있다. 겅솽(耿爽) 중국 외교부 대변인은 미국이 관세 부과를 강행하면 앞서 했던 미중 무역협상 합의가 무효가 될 것이라고 경고했다. 앞서 미국과 중국은 워싱턴에서 열렸던 2차 미중 무역협상에서 미국이 대중 관세부과를 취소하는 대신 중국은 미국산 농산물과 에너지를 많이 수입하는 방식으로 미국의 대중무역적자를 줄이는 데 합의한 바 있다.

홍민철 기자

기자를 응원해주세요

기사 잘 보셨나요? 독자님의 작은 응원이 기자에게 큰 힘이 됩니다. 독자님의 후원금은 모두 기자에게 전달됩니다.

이시각 주요기사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카카오스토리2
닫기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