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보기
댓글보기
바른미래당, ‘지방선거 참패’ 책임지고 지도부 총사퇴
바른미래당 박주선 대표가 15일 국회 당 대표실에서 비공개 최고위원회의 결과를 브리핑하고 있다.
바른미래당 박주선 대표가 15일 국회 당 대표실에서 비공개 최고위원회의 결과를 브리핑하고 있다.ⓒ정의철 기자

바른미래당 박주선 공동대표를 비롯한 지도부가 15일 지방선거 참패의 책임을 지고 전원 사퇴하기로 했다. 박 공동대표와 함께 당을 이끌었던 유승민 공동대표는 전날 사퇴했다.

바른미래당은 차기 지도부를 선출하기 전까지 비상대책위원회 체제로 운영될 예정이다. 당 수습을 지휘할 비대위원장은 김동철 원내대표가 맡기로 했다.

박 공동대표는 이날 국회에서 기자 간담회를 열고 "민주주의는 책임정치라고 생각한다. 책임은 단호하고 조건이 없어야 한다"며 "최고위원 전원 모두가 대표와 함께 동반 사퇴하기로 결정했다"고 발표했다.

박 공동대표는 이번 선거에서 참패한 원인에 대해서는 "우리 당은 당명은 통합했지만 진정한 융합과 통합이 있었는지 스스로에게 물어야 한다"며 "정치적 이념의 벽을 무너뜨려서 중도정당으로서 진보보수를 아우르고 대안 정당의 목표로 출범했는데 정체성의 혼란이 있었다는 평가도 귀담아들어야 한다. 보수만 이야기했지 진보는 거들떠보지 않았다는 시각도 있다"고 분석했다.

그는 지방선거 참패를 계기로 분당하는 것이 아니냐는 일각의 지적에 대해서는 "이번 지방선거에서 더불어민주당이 거의 완벽한 싹쓸이를 했다. 1당 체제가 된 상황에서 제3당인 저희 당의 역할은 어느 때보다 크고 다당제에 의한 협치가 반드시 이뤄져야 제왕적 남용과 횡포를 막을 수 있다"며 "많은 분들이 이간질과 교묘한 술책을 부리면서 당을 어렵게 하려는 시도가 있을 수 있지만 당은 목표와 목적을 견지하고 흔들리지 않을 것"이라고 단호히 말했다.

바른미래당 손학규 중앙선대위원장이 15일 국회에서 열린 중앙선거대책위원회 해단식 및 최고위원-국회의원 연석회의에서 해단식 모두발언을 준비하고 있다.
바른미래당 손학규 중앙선대위원장이 15일 국회에서 열린 중앙선거대책위원회 해단식 및 최고위원-국회의원 연석회의에서 해단식 모두발언을 준비하고 있다.ⓒ정의철 기자

손학규 중앙선거대책위원회 상임선대위원장도 같은 날 오전 국회에서 선대위 해단식을 열고 지방선거 참패에 대한 소회를 밝혔다.

손 선대위원장은 "농부는 땅을 탓하지 않고 어부는 바다를 탓하지 않는다. 6월 13일 국민의 선택을 겸허히 받아들인다"며 "바른미래당은 중도개혁 세력으로서 새로운 정치를 펼치려고 했고, 새로운 정치의 중심이 되려고 했지만, 국민의 눈높이에 맞지 않았다"고 자성했다.

손 선대위원장은 "대한민국을 뒤덮은 남북대화, 북미정상회담 등 평화 프로세스의 쓰나미를 여겨내기엔 역부족이었다. 우리 내부의 문제도 있었다"며 "이제 새로운 야당이 건설돼야 한다. 바른미래당 중심으로 재편되어야 할 것"이라고 말했다.

그는 반공보수의 가치를 버리고 한반도 평화 국면을 받아들이는 새로운 야당이 탄생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손 선대위원장은 "남북의 화해와 평화체제는 거역할 수 없는 시대적 과제"라며 "더 이상 '반공보수'는 우리의 가치가 아니다"라고 강조했다.

손 선대위원장은 "앞으로 전개될 정치개혁의 중심으로 힘차가 나아가야 할 것"이라며 "힘들어도 어려워도 다소 안 맞아도 의견을 모아 새로운 정치를 열어가는 지혜와 용기를 가져야 할 것"이라고 주장했다.

한편, 바른미래당은 이번 지방선거에서 광역·기초 단체장뿐 아니라 국회의원 재보궐 선거에서 단 한명의 당선자도 내지 못했다. 당의 '간판 후보'였던 안철수 서울시장 후보는 김문수 자유한국당 후보에게도 밀려 3위로 주저앉는 등 최악의 성적표를 받았다.

남소연 기자

기자를 응원해주세요

기사 잘 보셨나요? 독자님의 작은 응원이 기자에게 큰 힘이 됩니다. 독자님의 후원금은 모두 기자에게 전달됩니다.

이시각 주요기사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카카오스토리2
닫기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