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보기
댓글보기
‘8.15 이산상봉’ 금강산 남북적십자회담 본격 돌입
8·15 이산가족상봉행사 등 인도적 사안 논의를 위한 남북 적십자회담이 열린 22일 오전 강원 고성 금강산호텔에서 남측 수석대표인 박경서 대한적십자사 회장(왼쪽)과 북측 수석대표인 박용일 조국평화통일위원회 부위원장이 악수를 나누고 있다.
8·15 이산가족상봉행사 등 인도적 사안 논의를 위한 남북 적십자회담이 열린 22일 오전 강원 고성 금강산호텔에서 남측 수석대표인 박경서 대한적십자사 회장(왼쪽)과 북측 수석대표인 박용일 조국평화통일위원회 부위원장이 악수를 나누고 있다.ⓒ정의철 기자

'8.15 이산가족 상봉' 논의를 위한 남북 적십자회담이 22일 금강산에서 열렸다.

남북은 이날 오전 10시부터 금강산호텔에서 전체회의를 시작으로 회담에 본격 돌입했다.

남측에서는 수석대표인 박경서 대한적십자사 회장을 비롯해 김병대 통일부 인도협력국장, 우광호 대한적십자사 국제남북국장, 류재필 통일부 국장이 참석했다.

북측에서는 단장인 박용일 조국평화통일위원회 부위원장과 한상출 적십자회 중앙위원회 위원, 김영철 적십자회 중앙위원회 위원이 대표단으로 나섰다.

회담에서는 8.15 이산가족 상봉과 관련해 행사 일정, 방식, 상봉 규모 등이 논의된다. 이와 함께 주요 인도적 사안들에 대한 의견 교환도 이뤄질 것으로 보인다.

앞서 남북 정상은 4.27 '판문점선언'에서 민족 분단으로 발생된 인도적 문제를 시급히 해결하기 위해 노력하기로 했다. 또 8.15를 계기로 이산가족·친척 상봉을 진행하기로 했다. 최근 이산가족 상봉은 2015년 10월에 있었다.

박경서 대한적십자사 회장 등 남측 대표단이 금강산에서 열릴 남북 적십자회담을 위해 22일 오전 강원도 고성 동해선 남북출입사무소(CIQ)를 통해 출경하기에 앞서 취재진의 질문에 답하고 있다.
박경서 대한적십자사 회장 등 남측 대표단이 금강산에서 열릴 남북 적십자회담을 위해 22일 오전 강원도 고성 동해선 남북출입사무소(CIQ)를 통해 출경하기에 앞서 취재진의 질문에 답하고 있다.ⓒ임화영 기자

공동취재단 최명규 기자

기자를 응원해주세요

기사 잘 보셨나요? 독자님의 작은 응원이 기자에게 큰 힘이 됩니다. 독자님의 후원금은 모두 기자에게 전달됩니다.

이시각 주요기사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카카오스토리2
닫기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