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보기
댓글보기
남북 철도협력 시동, 7.24 경의선 북측구간부터 공동조사
동해선·경의선 철도·도로 연결 및 현대화 사업을 위한 철도협력 분과회의가 열린 26일 오전 판문점 남측 평화의집에서 남측 수석대표인 김정렬 국토교통부 2차관과 북측 수석대표인 김윤혁 철도성 부상이 악수를 나누고 있다.
동해선·경의선 철도·도로 연결 및 현대화 사업을 위한 철도협력 분과회의가 열린 26일 오전 판문점 남측 평화의집에서 남측 수석대표인 김정렬 국토교통부 2차관과 북측 수석대표인 김윤혁 철도성 부상이 악수를 나누고 있다.ⓒ사진공동취재단

남과 북이 '판문점선언'에 따른 철도 연결·현대화를 위한 사업에 본격 시동을 걸었다.

남북은 26일 판문점 남측 평화의집에서 철도협력분과회담을 열고 동해선·경의선 철도 연결과 현대화, 활용을 위한 실천적 대책을 취하기로 합의했다.

남북은 공동보도문을 통해 "역사적인 판문점선언에 따라 진행하는 동해선·경의선 철도협력 문제가 민족경제의 균형적 발전과 공동번영을 이룩하는 데서 중요한 의의를 가진다는 입장을 확인하고 앞으로 이 사업을 동시에 추진해 나가기로 했다"고 밝혔다.

남북은 철도 현대화를 위한 선행사업으로 북측구간(금강산-두만강, 개성-신의주)에 대한 현지 공동조사를 빠른 시일 내에 진행하기로 했다.

이를 위해 먼저 남북철도연결 및 현대화를 위한 공동연구조사단을 구성하기로 했다.

또 현지 공동조사를 7월 24일 경의선부터 시작하고, 이어서 동해선에서 진행하기로 했다.

남북은 7월 중순에 경의선 철도 연결 구간(문산-개성), 이어서 동해선 철도 연결구간(제진-금강산)에 대한 공동점검을 진행하기로 했다. 점검 결과를 토대로 역사 주변 공사와 신호·통신 개설 등 필요한 후속조치가 추진될 예정이다.

남북은 동해선·경의선 철도 연결과 현대화를 높은 수준에서 진행하기로 하고, 이를 위해 설계·공사방법 등 실무적 대책들을 구체적으로 세워 나가기로 했다. 남북은 그 결과에 따라 착공식을 조속한 시일 내에 개최하기로 했다.

이번 회담에는 남측에서는 수석대표인 김정렬 국토교통부 2차관을 비롯해 이주태 통일부 교류협력국장, 손명수 국토교통부 철도국장이 참석했다.

북측에서는 단장인 김윤혁 철도성 부상과 계봉일 민족경제협력위원회 부국장, 김창식 철도성 대외사업국 부국장이 대표단으로 나섰다.

공동취재단 최명규 기자

기자를 응원해주세요

기사 잘 보셨나요? 독자님의 작은 응원이 기자에게 큰 힘이 됩니다. 독자님의 후원금은 모두 기자에게 전달됩니다.

이시각 주요기사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카카오스토리2
닫기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