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보기
댓글보기
‘기적은 있었다’ 한국, 월드컵 F조 3차전 독일에 2-0 승리
27일(현지시간) 오후 러시아 카잔 아레나에서 열린 2018 러시아월드컵 조별리그 F조 3차전 대한민국-독일의 경기, 한국 손흥민이 후반 두번째 골을 넣고 동료들과 기뻐하고 있다.
27일(현지시간) 오후 러시아 카잔 아레나에서 열린 2018 러시아월드컵 조별리그 F조 3차전 대한민국-독일의 경기, 한국 손흥민이 후반 두번째 골을 넣고 동료들과 기뻐하고 있다.ⓒ뉴시스

러시아 월드컵에서 1%의 기적이 일어났다. 피파 랭킹 1위 독일을 만난 한국국가대표팀은 후반 추가시간 2골을 성공하면서 2-0으로 승리했다. 하지만 멕시코가 스웨덴에 패하면서 독일과 함께 16강 진출에 실패했다.

한국팀은 27일(현지시간) 러시아 카잔의 카잔 아레나에서 열린 2018 러시아 월드컵 조별리그 F조 3차전 독일과의 경기에서 후반 추가시간 김영권과 손흥민이 골을 성공시키면서 2-0으로 독일을 꺾었다.

전문가들은 피파 랭킹 1위인 독일과 랭킹 57위인 한국과의 경기에서 한국의 승리를 1%로 점쳤지만 한국팀이 ‘1%의 기적’을 이뤄낸 것이다. 월드컵 사상 독일을 이긴 아시아 국가는 한국이 유일하다.

전·후반 양 팀은 16강 진출 마지막 기회를 걸고 상대팀 골문에 공세를 가했지만 좀처럼 득점은 나오지 않았다.

후반 추가시간에 한국이 득점에 성공하면서 팽팽했던 균형이 깨졌다. 후반 48분 한국팀의 코너킥 상황에서 김영권 선수가 독일의 골문을 흔들었다. 골을 넣는 순간 주심인 마크 가이거 심판이 오프사이드를 선언했으나 VAR(비디오판독시스템)을 통해 골로 인정됐다.

27일(현지시간) 오후 러시아 카잔 아레나에서 열린 2018 러시아월드컵 조별리그 F조 3차전 대한민국-독일의 경기, 한국 김영권(19번)이 골을 넣고 기뻐하고 있다. 비디오 판독 결과 골 인정.
27일(현지시간) 오후 러시아 카잔 아레나에서 열린 2018 러시아월드컵 조별리그 F조 3차전 대한민국-독일의 경기, 한국 김영권(19번)이 골을 넣고 기뻐하고 있다. 비디오 판독 결과 골 인정.ⓒ뉴시스

다급해진 독일은 골키퍼인 마누엘 노이어까지 공격에 가세해 한국팀을 압박했으나 후반 51분 기회를 잡은 손흥민 선수가 골키퍼가 없는 독일 골문에 공을 넣으면서 두번째 골을 성공시켰다.

16강 진출 경우의 수를 충족하는 2-0 스코어를 성공하자 지난 경기에서 부상을 당한 기성용 선수 등 벤치에 있던 선수까지 뛰어나와 골을 축하했다.

독일과의 경기를 무실점으로 막은 골키퍼 조현우 선수의 활약도 빛났다. 위기의 순간마다 좋은 판단으로 독일의 슛을 몸으로 막아냈다.

지난 경기에서 비난을 받았지만 이번 경기에서 골을 성공해 설욕한 김영권 선수는 경기 후 인터뷰에서 “4년 동안 힘들었는데 이번 월드컵 통해서 힘듦이 나아져서 다행이다. 앞으로 더 발전할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며 울먹였다.

경기 후 눈물을 흘린 손흥민 선수는 인터뷰에서 “16강에 올라가지 못했지만 선수들의 의지를 확인할 수 있었고 4년 전과 비교하면 너무나도 후회 없는 경기를 했다”고 경기 소감을 밝혔다.

이어 “저희가 원하는 결과를 못 가져왔고 국민들의 기대에 부족했던 것도 안다. 하지만 밤마다 응원한 팬들 덕분에 월드컵 마지막 경기를 잘한 것 같다”고 팬들에게 감사를 전했다.

조현우 선수는 “준비한대로 경기 결과가 나왔다. 한국에서 응원한 국민들을 위해 경기했다”면서 “너무 행복하고 월드컵 마지막 경기라니 아쉽다”고 말했다.

27일(현지시간) 오후 러시아 카잔 아레나에서 열린 2018 러시아월드컵 조별리그 F조 3차전 대한민국-독일의 경기, 한국 조현우 골키퍼가 독일의 슛팅을 막아내고 있다.
27일(현지시간) 오후 러시아 카잔 아레나에서 열린 2018 러시아월드컵 조별리그 F조 3차전 대한민국-독일의 경기, 한국 조현우 골키퍼가 독일의 슛팅을 막아내고 있다.ⓒ뉴시스

한국팀은 이번 대회 조별예선에서 1승2패로 승점 3점(골득실0)을 기록, 똑같이 1승2패를 기록한 독일(승점 3점·골득실-2)과 동률을 이뤘지만, 골득실에서 한국이 앞서 F조 3위로 월드컵 경기를 마무리했다.

그러나 스웨덴-멕시코 경기가 3-0으로 마무리되면서 2승1패를 기록한 스웨덴과 멕시코가 각각 조 1, 2위로 16강에 진출해 한국의 16강 진출은 좌절됐다.

지난 브라질 월드컵에서 우승했던 독일은 역대 최초로 월드컵 조별리그 탈락라는 굴욕을 당했다.

김백겸 기자

기자를 응원해주세요

기사 잘 보셨나요? 독자님의 작은 응원이 기자에게 큰 힘이 됩니다. 독자님의 후원금은 모두 기자에게 전달됩니다.

이시각 주요기사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카카오스토리2
닫기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