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보기
댓글보기
남북 도로 현대화 시동, 8월초 경의선부터 공동조사 진행
남북은 28일 판문점 북측 통일각에서 판문점선언 이행을 위한 도로협력분과회담을 개최했다. 남측 수석대표인 김정렬(오른쪽) 국토교통부 제2차관과 북측 단장인 박호영(왼쪽) 국토환경보호성 부상이 악수를 나누고 있다.
남북은 28일 판문점 북측 통일각에서 판문점선언 이행을 위한 도로협력분과회담을 개최했다. 남측 수석대표인 김정렬(오른쪽) 국토교통부 제2차관과 북측 단장인 박호영(왼쪽) 국토환경보호성 부상이 악수를 나누고 있다.ⓒ통일부 제공

남과 북이 동해선·경의선 도로 현대화 사업에 본격 시동을 걸었다.

남북은 28일 판문점 북측 통일각에서 판문점선언 이행을 위한 도로협력분과회담을 열고 동해선·경의선 도로 현대화 사업과 관련한 실천적 대책들을 취해 나가기로 했다.

남북은 공동보도문을 통해 "동해선·경의선 도로 현대화 사업이 민족경제의 균형적 발전과 공동번영을 이룩하는 데서 중요한 의의를 가진다는 입장을 확인하고, 앞으로 이 사업을 동시에 추진해 나가기로 했다"고 밝혔다.

남북은 도로 현대화 구간은 동해선은 고성에서 원산, 경의선은 개성에서 평양까지로 정하고, 앞으로 이를 더욱 확대해 나가기로 했다.

공사범위와 현대화 수준은 동해선·경의선 도로 현대화 구간의 제반대상(도로, 구조물, 안전시설물, 운영시설물)을 국제기준에 준해 지역적 특성에 맞게 정하기로 했다. 또 설계와 시공은 남북이 공동으로 진행하며 착공식은 필요한 준비가 이뤄지는 데 따라 조속한 시일 내에 하기로 했다.

남북은 도로 현대화 구간에 대한 공동조사를 선행하기로 했다. 먼저 공동연구조사단을 구성하고 현지공동조사는 8월초 경의선부터 시작, 이어 동해선에서 진행한다.

남북은 도로 현대화의 기술적 토대를 마련하기 위해 도로건설과 운영에서 필요한 선진기술의 공동개발에 협력하기로 했다.

회담에는 남측에서는 수석대표인 김정렬 국토교통부 제2차관을 비롯해 이주태 통일부 교류협력국장, 백승근 국토교통부 도로국장이 참석했다.

북측에서는 단장인 박호영 국토환경보호성 부상과 김기철 국토환경보호성 처장, 류창만 민족경제협력위원회 부장이 대표단으로 나섰다.

최명규 기자

기자를 응원해주세요

기사 잘 보셨나요? 독자님의 작은 응원이 기자에게 큰 힘이 됩니다. 독자님의 후원금은 모두 기자에게 전달됩니다.

이시각 주요기사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카카오스토리2
닫기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