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보기
댓글보기
남북통일농구 방북단 북에 통보, 정부대표단 단장 조명균

정부는 남북통일농구경기 개최를 위해 7월 3일부터 6일까지 북측을 방문하는 정부 대표단, 남녀 선수단 등 100명의 명단을 29일 북측에 통보했다고 통일부가 이날 밝혔다.

앞서 남북은 지난 18일 판문점 남측 평화의집에서 체육회담을 열고 남북통일농구경기를 평양에서 열기로 합의했다. 가을에는 서울에서 농구경기가 열린다.

통일농구경기 방북단은 정부대표단과 남녀 선수단, 기자단·중계방송팀으로 구성된다.

정부대표단은 단장인 조명균 통일부 장관을 비롯해 노태강 문화체육관광부 2차관, 이기홍 대한체육회장 등 5명으로 이뤄졌다.

선수단은 국가대표선수를 중심으로 남자 선수단 25명, 여자 선수단 25명 등 총 50명이다.

여기에 기자단 및 중계방송팀 30명, 정부 지원단 15명이 동행한다.

방북단은 7월 3일 서해 직항로를 이용해 방북한다.

남북통일농구경기는 7월 4일 혼합경기, 7월 5일 친선경기를 남녀 선수별로 개최, 총 4번의 경기를 진행한다.

혼합경기는 남북 선수들을 섞어 '평화팀', '번영팀'으로 편성, 남북의 감독이 한 팀씩 맡아 경기를 진행한다.

친선경기는 청팀(남측), 홍팀(북측)으로 나누어 경기를 진행한다. 국기 및 국가는 사용되지 않는다.

경기 장소는 평양체육관 또는 류경정주영체육관이며 현재 북측과 협의 중이라고 통일부는 전했다.

통일부는 "정부는 이번 남북통일농구경기를 성공적으로 개최해 남북 교류협력을 통한 상호 신뢰를 제고할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해 준비할 것"이라고 밝혔다.

조명균 통일부 장관(자료사진)
조명균 통일부 장관(자료사진)ⓒ뉴시스


최명규 기자

기자를 응원해주세요

기사 잘 보셨나요? 독자님의 작은 응원이 기자에게 큰 힘이 됩니다. 독자님의 후원금은 모두 기자에게 전달됩니다.

이시각 주요기사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카카오스토리2
닫기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