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보기
댓글보기
‘유종의 미’ 거둔 태극전사들, 팬들 환호 속에 귀국

2018 국제축구연맹(FIFA) 러시아 월드컵에서 세계랭킹 1위 독일을 격파한 태극전사들이 29일 귀국했다.

신태용 감독이 이끄는 한국 축구 대표팀은 전날 밤 전지훈련지였던 러시아 상트페테르부르크를 떠나 이날 오후 2시쯤 인천공항 제2터미널에 도착했다.

2018러시아월드컵에서 세계랭킹 1위 독일을 완파하고 유종의 미를 거둔 대한민국 축구 대표팀 선수들이 29일 인천국제공항 제2여객터미널을 통해 귀국했다. 대회 기간중 두골을 넣은 손흥민 선수가 취재진들의 질문에 답하고 있다.
2018러시아월드컵에서 세계랭킹 1위 독일을 완파하고 유종의 미를 거둔 대한민국 축구 대표팀 선수들이 29일 인천국제공항 제2여객터미널을 통해 귀국했다. 대회 기간중 두골을 넣은 손흥민 선수가 취재진들의 질문에 답하고 있다.ⓒ임화영 기자

이번 대회에서 한국은 1승2패(승점 3, 골득실 0)로 16강 진출에는 실패했으나 조별리그 마지막 경기였던 독일전에서 2-0 승리를 거뒀다.

이날 선수들이 도착 전부터 500여명의 팬들은 공항 입국장 앞에서 기다렸다. 교복을 입은 학생들부터 중년의 남성들까지 몰려와 북새통을 이뤘다.

팬들은 신태용 감독을 비롯해 손흥민 등 선수들이 모습이 보이자 박수와 환호성으로 맞이했다. 선수들도 환하게 웃으면서 인사로 화답했다.

이어 진행된 해단식에서 신태용 감독은 “많이 아쉽다. 모든 경기가 독일전 같이 잘됐으면 더 좋은 모습을 보이지 않았을까”라며 “월드컵 가기 전에 생각지 않았던 부상 선수가 많았던 부분이 아쉽다. 그래도 23인 전사들이 열심히 해줘 감사하다”고 소감을 밝혔다.

손흥민은 “독일과 마지막 경기에서 좋은 모습을 보여준 것은 선수들이 강한 승리 의지를 보여준 결과다. 조별리그 베스트11에 포함된 것도 동료들의 도움이 컸다”고 선수들에게 고마움을 드러냈다.

대다수 팬들이 이들을 반겼지만 눈살을 찌푸리게 하는 모습도 있었다. 일부 팬들이 선수들에게 날계란과 베개를 던졌다. 선수들과 감독을 향해 비난하기도 했다. 그러나 전반적으로 선수들을 반기는 분위기였다. 많은 팬들은 선수들이 버스에 오르는 순간까지 쫓아가며 함께 셀카를 찍거나 선물을 건네는 모습을 보였다.

2018러시아월드컵에서 세계랭킹 1위 독일을 완파하고 유종의 미를 거둔 한국 축구 대표팀이 29일 인천국제공항 제2여객터미널을 통해 귀국해 파이팅을 외치고 있다.
2018러시아월드컵에서 세계랭킹 1위 독일을 완파하고 유종의 미를 거둔 한국 축구 대표팀이 29일 인천국제공항 제2여객터미널을 통해 귀국해 파이팅을 외치고 있다.ⓒ임화영 기자

김한수 기자

기자를 응원해주세요

기사 잘 보셨나요? 독자님의 작은 응원이 기자에게 큰 힘이 됩니다. 독자님의 후원금은 모두 기자에게 전달됩니다.

이시각 주요기사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카카오스토리2
닫기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