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보기
댓글보기
[통일농구] 실향민 아버지의 한 간직한 허재, 두 아들과 함께 평양에 오다
통일농구경기에 참가한 남자대표팀 허재 감독이 3일 평양순안공항에 도착해 수송기에서 내리고 있다.
통일농구경기에 참가한 남자대표팀 허재 감독이 3일 평양순안공항에 도착해 수송기에서 내리고 있다.ⓒ사진공동취재단

15년 만에 다시 열린 남북통일농구경기. 그때는 선수였지만 이제는 감독이 됐다. 남자 농구 국가대표팀 허재(53) 감독의 감회는 남달랐다. 그는 서울공항에서부터 들뜬 표정을 감추지 못했다.

허 감독의 아버지는 신의주가 고향인 실향민이다. 아버지는 고향을 향한 그리움을 품은 채 지난 2010년 세상을 떠나고 말았다. 허 감독은 이번 방북에 앞서 "저보단 아버지가 한번 가셨어야 했는데…"라며 아쉬움을 감추지 못했다.

아버지의 한을 간직한 허 감독. 그래도 이번엔 두 아들과 함께 평양 땅을 밟았다. 그의 아들 허웅, 허훈은 모두 농구 국가대표이다.

허 감독은 3일 평양에 도착한 뒤 고려호텔에 여장을 풀었다. 한국 남자대표팀은 이번 통일농구경기에 앞서 국제농구연맹(FIBA) 농구월드컵 중국-홍콩전을 치른 뒤 2일 밤 귀국했다. 여독을 풀 새도 없이 곧바로 평양행 비행기에 올랐다.

꿀맛 같은 휴식을 취한 허 감독과 선수들은 3일 오후 7시부터 옥류관에서 열린 환영만찬에 참가했다. 허 감독은 만찬 도중 테라스로 나가 대동강 야경을 바라보며 두 아들과 이야기를 나누고 기념사진을 찍기도 했다. 허 감독은 "언제 기회 있을지 모르겠지만, 기념이 될 것 같아서 웅이, 훈이랑 사진을 한 장 찍었다"고 말했다.

1999년 남북을 오가며 두 차례 진행된 통일농구는 4년 뒤인 2003년을 마지막으로 중단됐다. 15년 전 통일농구가 열렸던 그곳, 허 감독은 4일 류경정주영체육관 코트에 다시 섰다. 허 감독은 "처음 왔을 때와 비슷하게 기분 새롭고, 긴장된다고 할까 감회가 새롭다"고 소감을 밝혔다.

2003년 당시 남북을 대표하는 허 감독과 리명훈(49)의 끈끈한 우정이 주목을 받았다. 리명훈은 2m35cm 장신 센터로 미국프로농구(NBA) 진출을 노리기도 했다. 둘은 국제대회를 통해 자주 얼굴을 맞대면서 서로를 "명훈아", "형"이라고 부를 만큼 친해졌다. 허 감독은 "2003년에 리명훈 선수와 소주 한 잔 먹는 장면이라든지 대화를 나눈 것이 화제가 됐다"고 소회했다.

허 감독이 리명훈을 마지막으로 본 것도 2003년이다. 북측 농구 관계자에 따르면 리명훈은 425 체육단 감독을 맡는 등 최근까지 농구 지도자 생활을 한 것으로 알려졌다. 20대 후반인 리명훈의 아들도 북한에서 농구선수로 활동 중이다. 허 감독은 리명훈과의 재회를 고대했다. 하지만 3일 저녁 옥류관에서 열린 환영만찬에 리명훈의 모습은 보이지 않았다.

허 감독은 환영만찬에서 15년 만에 평양냉면을 다시 맛봤다. 허 감독은 "15년 전과 비교했을 때 옥류관 냉면 맛이 좀 다른 것 같다. 그래도 맛있게 먹었다"며 웃었다. 허 감독은 4일 점심에도 냉면을 먹었다.

3일 오후 평양 옥류관에서 열린 남북통일농구경기 환영만찬에서 허재 감독과 북측 관계자가 대화를 나누고 있다.
3일 오후 평양 옥류관에서 열린 남북통일농구경기 환영만찬에서 허재 감독과 북측 관계자가 대화를 나누고 있다.ⓒ사진공동취재단
허재 남자농구대표단 감독이 3일 오전 경기 성남시 서울공항에서 ‘남북통일농구경기’에 참석하기 위해서 평양으로 향하는 공군기에 탑승하고 있다.
허재 남자농구대표단 감독이 3일 오전 경기 성남시 서울공항에서 ‘남북통일농구경기’에 참석하기 위해서 평양으로 향하는 공군기에 탑승하고 있다.ⓒ정의철 기자

평양공동취재단 최명규 기자

기자를 응원해주세요

기사 잘 보셨나요? 독자님의 작은 응원이 기자에게 큰 힘이 됩니다. 독자님의 후원금은 모두 기자에게 전달됩니다.

이시각 주요기사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카카오스토리2
닫기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