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보기
댓글보기
‘신과함께 2’ 김향기, “1부의 궁금증 풀어갈 수 있어요”
배우 김향기가 6일 오전 서울 광진구 롯데시네마 건대입구에서 열린 영화 ‘신과함께-인과 연’ 제작보고회에 참석해 취재진의 질문에 답변을 하고 있다.
배우 김향기가 6일 오전 서울 광진구 롯데시네마 건대입구에서 열린 영화 ‘신과함께-인과 연’ 제작보고회에 참석해 취재진의 질문에 답변을 하고 있다.ⓒ김슬찬 인턴기자

‘덕춘’ 김향기도 ‘신과 함께2’로 돌아왔다.

‘신과함께-인과 연’에 출연한 김향기는 “1부에서 궁금했던 점을 풀어가는 재미를 느끼실 것”이라고 말하며 2부에 대한 기대감을 높였다.

6일 오전 서울 광진구 롯데시네마 건대입구에서 열린 제작발표회에는 김용화 감독과 배우 하정우, 주지훈, 김향기, 마동석, 김동욱, 이정재가 참석해 작품에 대한 이야기를 나눴다.

김향기는 마동석이 연기한 ‘성주신’ 캐릭터와의 케미에 대해 이야기했다.

김향기는 “영상으로 보셨듯이 저를 한 손으로도 제압하는 ‘성주신’인데, 모두의 과거를 알고 계신다”며 “마동석 선배님이 무시무시하게 표현되지만 영화를 보시면 또 다른 모습도 나온다. 성주신과 덕춘이가 잘 맞는 부분이 있는 것 같다”고 말했다.

이어 “‘신과 함께’로 많은 사랑을 받아 행복했고, 정말 기쁘게 2부를 개봉하게 됐다”며 “1부에서 생겼던 궁금한 점을 풀어가는 새로운 느낌과 재미를 느끼실 것”이라고 기대감을 줬다.

2부에 대한 기대에 대해 김용화 감독은 “1부의 흥행에는 한국영화에 대한 관객들의 관대함도 있었던 것 같다”며 “후반부가 막강했는데 이야기와 감정을 몰아부치는 편집도 있었던 것 같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신과 함께’는 2부 만들기 위해 1부를 시작했다고 해도 과언이 아닐 정도로 인물간 감정 그리고 배우들의 빛나는 연기가 돋보인다. 편집 후에 내가 만든 게 맞나 싶을 정도로 좋았다”고 말해 웃음을 자아내기도 했다.

‘신과함께-인과 연’은 환생이 약속된 마지막 49번째 재판을 앞둔 저승 삼차사가 그들의 천 년 전 과거를 기억하는 성주신을 만나 이승과 저승, 과거를 넘나들며 잃어버린 비밀의 연을 찾아가는 이야기다. 오는 8월 1일 개봉.

‘덕춘’이 말하는 ‘성주신’과의 케미
배우 주지훈(왼쪽부터), 하정우, 마동석, 김향기, 김동욱, 이정재, 김용화 감독이 6일 오전 서울 광진구 롯데시네마 건대입구에서 열린 영화 '신과함께-인과 연' 제작보고회에 참석해 포즈를 취하고 있다.
배우 주지훈(왼쪽부터), 하정우, 마동석, 김향기, 김동욱, 이정재, 김용화 감독이 6일 오전 서울 광진구 롯데시네마 건대입구에서 열린 영화 '신과함께-인과 연' 제작보고회에 참석해 포즈를 취하고 있다.ⓒ김슬찬 인턴기자
배우 김향기가 6일 오전 서울 광진구 롯데시네마 건대입구에서 열린 영화 '신과함께-인과 연' 제작보고회에 참석해 포즈를 취하고 있다.
배우 김향기가 6일 오전 서울 광진구 롯데시네마 건대입구에서 열린 영화 '신과함께-인과 연' 제작보고회에 참석해 포즈를 취하고 있다.ⓒ김슬찬 인턴기자
배우 주지훈(왼쪽), 김향기가 6일 오전 서울 광진구 롯데시네마 건대입구에서 열린 영화 '신과함께-인과 연' 제작보고회에 참석해 미소를 짓고 있다.
배우 주지훈(왼쪽), 김향기가 6일 오전 서울 광진구 롯데시네마 건대입구에서 열린 영화 '신과함께-인과 연' 제작보고회에 참석해 미소를 짓고 있다.ⓒ김슬찬 인턴기자

김도균 기자

연예팀 기자

기자를 응원해주세요

기사 잘 보셨나요? 독자님의 작은 응원이 기자에게 큰 힘이 됩니다. 독자님의 후원금은 모두 기자에게 전달됩니다.

이시각 주요기사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카카오스토리2
닫기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