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보기
댓글보기
송영무 장관, 성폭력 문제에 “여성들 행동과 말 조심해야”...논란되자 사과
송영무 국방부장관이 29일 오전 경기도 평택시 주한미군 험프리스 기지에서 열린 유엔사·주한미군사령부 본청 개관 및 헌정식에서 기념사를 하고 있다.
송영무 국방부장관이 29일 오전 경기도 평택시 주한미군 험프리스 기지에서 열린 유엔사·주한미군사령부 본청 개관 및 헌정식에서 기념사를 하고 있다.ⓒ사진공동취재단

송영무 국방부장관이 성고충 전문 상담관들과 간담회를 가진 자리에서 한 발언이 논란이 돼 진화에 나섰다.

9일 오전, 송영무 국방부 장관은 용산 육군회관에서 성고충전문상담관 11인과 간담회를 가졌다. 성고충전문상담관은 병영 내 성폭력 피해자를 상담하고 성폭력 예방 활동을 하는 인력이다.

송 장관은 "성폭력 근절을 위해서는 부대 차원의 예방과 대응시스템을 갖춰야 한다"는 입장을 밝히며, "피해를 보고도 문제를 제기하지 못하는 잘못된 문화를 하루 빨리 개선해야 한다"라고 말했다. 이어 "피해자가 두려움 없이 고충을 말하고 부대의 적시 조치가 이루어지기 위해서는 전문상담관의 역할이 중요하다"고 참석자들을 격려했다.

그러나 송 장관은 모두 발언에서 성폭행 사건과 관련해 "어떻게 보면 여성들이 행동거지라거나 말하는 것 등에 대해서 조심해야 한다"라고 말했다. 뒤이어 가족 사례를 소개하면서 "(아내가 딸에게) 택시를 탈 때라든지, 남자하고 무슨 데이트를 할 때라든지 굉장히 교육을 구체적이고 자세하게 시키더라"며, "여자들 일생은 자기 뜻대로 되지 않는 것이 좀 있다. 이것을 깨닫게 해 줘야 한다"고 덧붙였다.

이같은 발언은 성폭행 사건의 책임이 여성들에게 일부 있다고 보는 관점으로 오해될 소지가 있다. 또한 여성들의 수동적으로 대상화하는 인식이 엿보이기도 한다. 문제는 송 장관의 이런 톤의 발언이 처음이 아니라는 점이다. 송 장관은 지난해 11월 판문점 공동경비구역(JSA)을 방문해 "식사 전 얘기와 미니스커트는 짧으면 짧을수록 좋다고 하죠"라고 말해 구설에 오른 바 있다.

송영무 국방부 장관이 8일 오전 서울 용산구 국방부에서 열린 '2017년 연말 전군 주요지휘관회의'에서 모두발언을 하고 있다.
송영무 국방부 장관이 8일 오전 서울 용산구 국방부에서 열린 '2017년 연말 전군 주요지휘관회의'에서 모두발언을 하고 있다.ⓒ사진공동취재단

오전 간담회 발언이 문제가 되자 송 장관은 오후 5시 경 국방부 대변인과 함께 기자실을 찾아 사과의 뜻을 밝혔다. 그는 "본의가 아니게끔 오해가 된 부분이 있다. 부적절한 발언에 대해 일단 국무위원 자격이 있는 장관이니 유감을 표한다"라며 사과했다.

'여성들의 행동거지, 말 조심해야 한다'는 발언의 본의에 대해서도 길게 설명했다. 송 장관은 "회식 승인 제도를 한 번 훈령으로 만들어 볼까 했다"라며, "'여성들과의 회식을 금지한다' 등 여성을 특별히 만드는 규정이 들어가서는 안 된다는 것을 알았다. 행동거지나 말은 (훈령에 들어가서는 안 되는 사례)니까 조심해야 한다는 것"이라고 말했다.

최현수 대변인은 "오해살만하다는 점을 깊이 사과하기 위해 왔다"라며, "야전에서 회식 규정 고치면서 여성을 배제하거나 그런 식으로 무리하게 하지 말라고 한 것이 잘못 전달됐다"라고 밝혔다.

또 송 장관은 '여자들 일생 발언'과 관련해선 "중학교 연배에 있던 딸을 잃었다. 그리고 딸 하나를 기르고 있다. 아내가 딸에 대해 늘 노심초사 한다는 걸 말하려고 했다. 저는 대학원도 나온 딸을 왜 못 믿느냐, 믿음을 주라고 했다. 제 이야기가 아니라 집 사람이 딸을 이렇게 기른다고 예를 든 것"이라고 말했다.

이소희 기자

기자를 응원해주세요

기사 잘 보셨나요? 독자님의 작은 응원이 기자에게 큰 힘이 됩니다. 독자님의 후원금은 모두 기자에게 전달됩니다.

이시각 주요기사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카카오스토리2
닫기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