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보기
댓글보기
유엔 북인권보고관 “북 종업원들 자신의 의사에 반해 납치됐다면 범죄”
토마스 오헤아 킨타나 유엔 북한인권특별보고관이 10일 서울 프레스센터에서 기자회견을 하고 있다.
토마스 오헤아 킨타나 유엔 북한인권특별보고관이 10일 서울 프레스센터에서 기자회견을 하고 있다.ⓒ뉴시스

토마스 오헤아 킨타나 유엔 북한인권특별보고관은 10일 '중국 소재 북한식당 종업원 집단탈북 사건'과 관련해 "이들이 중국에서 자신들의 의사에 반해 납치됐다면 이것은 범죄로 간주돼야 한다"고 말했다.

킨타나 보고관은 이날 서울 프레스센터에서 기자회견을 하고 이같이 말했다. 킨타나 보고관은 방한 기간에 12명의 종업원 중 일부와 면담을 한 것으로 전해졌다.

북한 종업원들의 집단탈북은 지난 2016년 4월 총선을 앞두고 이뤄졌는데, 정권 차원의 '기획탈북'이었다는 의혹이 꾸준히 제기돼 왔다.

킨타나 보고관은 "저와 직접 면담한 분들로부터 파악한 사실은 이들이 한국에 오게 된 경위에는 여러 가지 부족한 부분이 있었다는 것"이라며 "이들 중 일부는 어디로 가는지 알지 못하는 상태로 한국에 오게 됐다고 말했다"고 설명했다.

킨타나 보고관은 해당 사건에 대한 철저하고 독립적인 진상조사를 한국 정부에 촉구했다.

또한 그는 "(종업원들이) 남기를 원하든, 다른 결정을 하든 이들의 의사가 존중돼야 한다"고 강조했다.

최명규 기자

기자를 응원해주세요

기사 잘 보셨나요? 독자님의 작은 응원이 기자에게 큰 힘이 됩니다. 독자님의 후원금은 모두 기자에게 전달됩니다.

이시각 주요기사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카카오스토리2
닫기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