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보기
댓글보기
여성운전자만 골라 고의 교통사고…176차례 합의금 뜯어낸 사기범 구속

좁은 골목길에서 여성 운전자가 몰던 차량에 고의로 부딪히는 수법으로 170여 차례 합의금을 뜯어낸 40대 사기범이 구속됐다.

광주 서부경찰서는 사기 등의 혐의로 이모(40)씨를 구속했다고 10일 밝혔다.

이씨는 2012년 8월부터 2014년 3월까지 광주 도심의 골목에서 서행하는 차량에 일부러 부딪혀 운전자 176명과 보험사 6곳을 상대로 3천만원 가량을 받아 챙긴 혐의를 받고 있다.

그는 액정화면이 깨진 휴대전화를 들고 다니면서 차에 부딪힌 뒤 수리비와 치료비를 요구한 것으로 조사됐다. 이렇게 요구한 금액이 적게는 5만원에서 많게는 50만원에 이르렀다.

이같은 사기수법에 당한 피해자는 176명으로 확인됐다. 이 중 173이 모두 여성이었던 것으로 전해졌다. 게다가 이씨는 합의과정에서 검찰청 공무원을 사칭한 가짜 명함을 만들어 활용한 것으로 드러났다.

이씨의 범행은 지난 2014년 3월 특정 시간에 보험금을 9차례나 받은 사실을 수상히 여긴 금융감독원의 신고로 탄로 났다.

경찰은 워낙 오래 전에 발생한 사고라 수사의 어려움을 겪은 것으로 전해졌다. 하지만 이씨의 금융거래 명세를 수집하고 피해자를 한 명씩 모두 찾아가는 등 끈질기게 수사한 끝에 증거를 모았다.

이씨는 범행을 부인했지만, 경찰이 모은 증거를 내밀자 범행 사실을 모두 털어놓은 것으로 전해졌다.

이정미 기자

세상사 두루 호기심이 많습니다. 진실과 정의는 물론 B급 코드에도 관심이 많습니다.

기자를 응원해주세요

기사 잘 보셨나요? 독자님의 작은 응원이 기자에게 큰 힘이 됩니다. 독자님의 후원금은 모두 기자에게 전달됩니다.

이시각 주요기사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카카오스토리2
닫기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