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보기
댓글보기
심은진, 악성 루머 올린 네티즌에 “경찰에 신고하겠다”
베이비복스 출신의 가수 겸 배우 심은진
베이비복스 출신의 가수 겸 배우 심은진ⓒ뉴시스

베이비복스 출신 가수 겸 배우 심은진이 자신의 인스타그램에 허위사실을 단 네티즌들을 고발하겠다는 입장을 밝혔다.

심은진은 자신의 인스타그램에 네티즌 A씨가 쓴 댓글 하나를 캡처해 올렸다. 이와함께 “웬만하면 이런 글 안올리려고 했는데 참으로 질긴 분이시다. 수개월을 수차례 계속 계정 바꿔가며 말도안되는 태그나 댓글로 사람의 인내심을 시험하신다”고 썼다. 또한 “2년전 친한 동료 동생의 스토커로 시작해 이젠 저의 명예훼손과 허위사실 유포도 겁없이 신나게 하시는 분”이라며 “이제는 가만히 있을수 없다”고 덧붙였다.

A씨가 남긴 댓글에는 “심은진하고 김기덕하고 OO파트너라던데 단순루머냐”라며 “비디오도 언론에 퍼지기 직전이라던데” 라고 쓰여 있었다.

심은진은 이에 대해 “저번에 한차례 경고했음에도 불구하고 또 어리석은 짓을 하셨다. 저는 이제 봐주는 것 따위, 합의 따윈 없음을 알려드린다. 고등안 모든 자료가 저에게 있고 이번엔 허위사실 유포와 명예훼손까지 하셨으니 저는 내일 경찰에 신고할 예정”이라는 답글을 남겼다.

심은진은 MBC 주말드라마 ‘부잣집 아들’에 출연 중이다.

(추가):심은진 “김기덕은 친한 동생이자 배우인 김리우의 본명”

배우 심은진은 악플러가 언급한 ‘김기덕’은 친한 동생이자 배우인 김리우의 본명이라고 설명했다. 감독 김기덕으로 오해되는 상황을 막기 위한 것으로 보인다.

심은진은 11일 오후 인스타그램을 통해 “일어나보니 많은 격려글과 응원글이 있네요. 힘 되어주셔서 감사합니다.
 기사가 나서 보니까 댓글이나 살짝 수정할 부분이 있어서 몇가지 자세하게 올려드릴게요”라며 이같이 밝혔다.

이후 이 악플러는 심은진에게 대화를 요청하며 “신고하지 말아달라. 이제 찾아가서 이상한 글 안 올리겠다. 한 번만 부탁드린다. 현재 일하고 있다”며 사과한 것으로 전해졌다.

그러나 심은진은 선처 없이 대응을 하겠다는 입장이다. 그는 “여러분이 힘을 주셔서 저도 상처받지 않고 강경대응 하겠다. 모아놓은 캡쳐사진만 거의 180장에 달합니다. 오늘 경찰서에 간다”고 밝혔다.

심은진의 소속사 이매진아시아는 공식입장을 통해 “온라인 및 SNS 상에서 유포되고 있는 악의적인 허위사실 유포, 인신공격, 성희롱, 비방, 명예훼손 게시물과 악성 댓글 사례에 강력히 대응하려고 한다”고 밝혔다.

그러면서 “꾸준한 모니터링으로 진위 여부에 상관없이 심은진에게 악의적인 의도를 가진 일부 네티즌이 상습적인 악성 게시물과 댓글에 대한 자료 수집을 마친 상태이다. 금일 고소장을 제출 할 것”이라고 밝혔다.

다음은 심은진의 소속사 이매진아시아의 공식입장 전문이다.

아티스트 심은진에 대한 악플러 고소장 제출

안녕하세요. 이매진아시아 입니다.

당사 아티스트 ‘심은진’을 대상으로 온라인 및 SNS 상에서 유포되고 있는 악의적인 허위사실 유포, 인신공격, 성희롱, 비방, 명예훼손 게시물과 악성 댓글 사례에 대해 강력히 대응하려고 합니다.

당사는 꾸준한 모니터링으로 진위 여부에 상관없이 심은진에게 악의적인 의도를 가진 일부 네티즌이 상습적인 악성 게시물과 댓글에 대한 자료 수집을 마친 상태입니다. 금일 고소장을 제출 할 것으로 추후 진행 사항은 다시 안내 드리도록 하겠습니다.

이번 법적 대응은 심은진의 인격권을 지키고 더 나은 활동을 보여주기 위한 것으로 계속 적으로 비난하고 상습으로 괴롭혀온 일부 악성 네티즌에 대한 조치임을 강조합니다.

더불어 당사는 아티스트들의 기본적인 권익을 지키고자 해당 글 작성자 및 유포자에 대해 법에 의거하여 정당한 대가를 치를 수 있도록 어떠한 합의나 선처 없이 강경하게 대응 할 것을 알려드리며 향후 발생하는 아티스트 명예훼손 및 추가적인 피해 사례들에 대해서도 합의 없이 모든 가능한 법률적 조치를 지속적으로 취할 예정입니다.

당사는 소속 아티스트를 보호하기 위하여 지속적인 모니터링과 자료 수집에 최선을 다하도록 하겠습니다.

김한수 기자

기자를 응원해주세요

기사 잘 보셨나요? 독자님의 작은 응원이 기자에게 큰 힘이 됩니다. 독자님의 후원금은 모두 기자에게 전달됩니다.

이시각 주요기사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카카오스토리2
닫기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