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보기
댓글보기
대한항공 조원태, 인하대 부정편입·졸업 사실로…일감몰아주기도 확인

한진그룹 장남 조원태 대한항공 사장의 인하대 ‘부정편입학’ 의혹이 사실로 확인됐다. 인하대 재단의 ‘일감 몰아주기’ 의혹도 일부 사실로 드러났다. 교육부는 조 사장 입학과 졸업을 취소하라고 통보했다. 인하대 재단인 정석인하학원 이사장인 조양호 한진그룹 회장과 이명희 전 이우재단 이사장은 교비 부당집행 등이 적발돼 검찰에 수사의뢰키로 했다. 조 회장의 이사장 승인은 취소될 전망이다.

조원태 대한항공 사장.
조원태 대한항공 사장.ⓒ제공 : 뉴시스

교육부는 11일 ‘인하대‧정석인하학원에 대한 편입학과 회계 운영 관련 사안조사 결과’를 통해 이같이 밝혔다. 조사결과 교육부는 1998년 조 사장이 경영학과 3학년에 편입할 자격이 없었는데도 인하대가 편입을 승인했다고 밝혔다. 당시 모집요강에 따르면 3학년 편입 지원자격은 국내외 4년제 정규대학 2년 과정 이상 수료자 또는 1998년 2월 수료 예정자로서 72학점 이상 취득한 사람 이거나 전문대학 졸업자 또는 1998년 2월 졸업 예정자 등이었다.

조 사장은 당시 미국의 2년제 대학을 다녔는데 다니던 학교에서 3학기 동안 33학점을 듣고 평점 1.67점을 받아 졸업기준인 60학점 이상, 누적 평점평균 2.0 이상을 충족하지 못했다.

졸업대상자가 되지 못한 조 사장은 규정상 편입학 대상자도 될 수 없지만 인하대는 내규를 만들어 외국 대학 이수자의 경우 이수 학기를 기준으로 편입학 자격을 주도록 했다. 하지만 조 사장은 이마저도 3학기만 이수해 편입 자격이 안 된다고 교육부는 설명했다.

조 사장의 졸업에도 문제가 있었다. 조 사장은 2003년 졸업 이수학점인 140학점에 못 미치는 120학점만 이수하고도 학사 학위를 받았다. 인하대는 1997년 조 사장이 당시 다니던 학교에서 21학점을 취득했다고 주장한 것으로 알려졌으나, 교육부는 학점을 이수한 ‘교환학생’ 자격이 되려면 평점이 2.5 이상이어야 하는데 조 사장은 이에 미치지 못했다고 보고 졸업에 문제가 있다고 밝혔다.

교육부 관계자는 “자격이 없는데도 편입학과 학위 취득이 이뤄진 사실을 확인했다”며 “학교 측에 편입학 및 학사 학위 취소와 기관경고를 통보했다”고 밝혔다.

교육부는 당시 1998년 편입학 과정에 문제가 있다는 결론을 내리고 대학 총장 등 편입학 업무 관련자 9명에 대한 문책 조치를 통보했지만 당시 총장에 대해선 아무런 조치를 취하지 않았고 전 교무처장에 대해서는 징계 절차를 밟지 않고 경징계 한 사실도 확인됐다.

인하대 재단, 조현민 '커피숍' 싸게 임대, 수십억대 수의계약도

조사결과 학교재단인 정석인하학원의 회계 운영‧집행과 관련해서도 학교 법인의 운영, 교비 회계 집행, 부속병원 회계 집행 등이 부적절하게 처리됐다. 재단은 2012년~2018년 법인 빌딩의 청소‧경비 용역을 이사장 특수관계인이 운영하는 그룹 계열사 업체와 수의계약을 맺고 31억원을 지급했다. 부속병원 지하 1층 시설공사도 특수관계인 업체와 수의계약으로 진행됐고, 임상시험센터 등 시설을 확보히 않은 채 특수관계인 빌딩을 빌려 112억원을 지급했다.

조현민 전 대한항공 전무에게는 병원 1층 커피점을 낮은 임대료로 빌려줘 재단에 5천800만원의 손해를 끼쳤다. 이명희 전 이사장 시절 일우재단이 외국인 장학생을 추천하자 장학금 약 6억4천만원을 교비회계에서 지출했다.

교육부는 공익재단 추천 장학생 장학금 교비집행과 부속병원 시설공사 및 임대차 계약 부당 등 책임을 물어 이사장에 대해 임원취임 승인을 취소할 예정이다. 이외에도 전 총장 2명, 전‧현지 의료원장, 병원장 3명에 대해 징계토록 했다. 수의계약(3건), 교비 부당집행, 부속병원 공사 및 부당 임대차계약과 관련해 6명은 검찰에 수사의뢰한다. 여기엔 조양호 이사장과 이명희 전 이사장도 포함된 것으로 전해졌다.

교육부는 이같은 내용을 인하대에 통보하고 재심의 신청 기간 30일 후 징계 내용을 확정할 계획이다.

지난해 3월 23일, 당시 조양호 대한항공 회장 겸 한국 내 프랑스의 해 한국 측 조직위원장이 서울 중구 신라호텔에서 열린 ‘한국 내 프랑스의 해’ 개막을 축하하는 연회에 참석해 관계자와 대화를 나누고 있다. (왼쪽부터, 당시 직책) 조원태 대한항공 총괄부사장, 조양호 회장, 조현민 대한항공 전무이다.
지난해 3월 23일, 당시 조양호 대한항공 회장 겸 한국 내 프랑스의 해 한국 측 조직위원장이 서울 중구 신라호텔에서 열린 ‘한국 내 프랑스의 해’ 개막을 축하하는 연회에 참석해 관계자와 대화를 나누고 있다. (왼쪽부터, 당시 직책) 조원태 대한항공 총괄부사장, 조양호 회장, 조현민 대한항공 전무이다.ⓒ제공 : 뉴시스

홍민철 기자

기자를 응원해주세요

기사 잘 보셨나요? 독자님의 작은 응원이 기자에게 큰 힘이 됩니다. 독자님의 후원금은 모두 기자에게 전달됩니다.

이시각 주요기사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카카오스토리2
닫기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