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보기
댓글보기
‘명찰 패용 반대’에 “공무원 이름 알릴 개선책 마련해달라” 주문한 이재명
이재명 경기도지사(자료사진)
이재명 경기도지사(자료사진)ⓒ정의철 기자

이재명 경기도지사가 최근 직원들이 ‘명찰 패용 지시’를 반대한 것과 관련, 민원인들에게 공무원의 이름을 알릴 대안을 마련해 달라고 주문했다.

이재명 지사는 11일 “주권자인 국민에게 친절하고 책임 있게 자신을 알리는 것은 공무원의 의무”라며 “민원인에게 자신의 이름을 알릴 방법을 논의해서 개선책을 마련해달라”고 관련부서에 지시했다.

이에 대해 김남준 경기도 언론비서관은 “이 지사가 밝힌 핵심은 두 가지”라며 “도민의 관점에서 행정이 이뤄져야 한다는 것과 일방적 지시가 아니라 토론을 거쳐 합리적 대안을 마련하자는 것”이라고 설명했다.

이에 따라 도는 주관부서인 인사과를 중심으로 개선안을 마련하고 이에 대한 직원 토론 등 의견 수렴과정을 진행할 예정이다.

한편 경기도는 이 지사의 지시로 지난 5일 전 직원을 대상으로 부서명과 이름이 적힌 명찰을 패용하도록 하는 방안을 추진했지만, 경기도청공무원노동조합 등이 ‘공무원증과 중복된다’며 반대의견을 제시해 일단 보류된 상태다.

김백겸 기자

기자를 응원해주세요

기사 잘 보셨나요? 독자님의 작은 응원이 기자에게 큰 힘이 됩니다. 독자님의 후원금은 모두 기자에게 전달됩니다.

이시각 주요기사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카카오스토리2
닫기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