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보기
댓글보기
폼페이오 “북핵 문제, 수십년에 걸친 도전... 단시간 해결 터무니없어”
마이크 폼페이오 미국 국무부 장관 (자료 사진)
마이크 폼페이오 미국 국무부 장관 (자료 사진)ⓒ뉴시스/AP

마이크 폼페이오 미국 국무부 장관이 북핵 문제는 수십 년에 걸친 도전이라고 말했다. 또 이를 단시간에 해결하기를 기대하는 것은 터무니없는 것이라고 강조했다.

미 CNN 방송에 따르면, 폼페이오 장관은 11일(현지 시간) 북대서양조약기구(NATO·나토) 정상회의 수행을 위해 벨기에 브뤼셀에 도착해 기자들에게 이 같은 입장을 밝혔다.

그는 북핵 문제와 관련해 “북한이 그들이 오늘날 보유하고 있는 핵무기가 솔직히 그들에게 안전보다는 위협을 가져다주는 것이라는, 근본적인 전략적 결정을 하도록 하는 것은 수십 년에 걸친(decades long) 도전”이라고 말했다.

그러면서 “우리는 그 나라(북한) 전체가 그들이 전략적으로 잘못 해왔다는 걸 이해하도록 해야 한다”면서 “김(정은) 위원장은 트럼프 대통령에게 그걸 이해한다고 말했다. 나는 거기에 있었고 그걸 봤다”고 말했다.

폼페이오 장관의 이러한 언급은 6·12 싱가포르 북미정상회담에서 김정은 위원장과 도널드 트럼프 대통령 사이에서 오간 대화 내용을 주장한 것으로 보인다.

CNN 방송은 이에 관해 “폼페이오 장관은 앞에 놓인 길이 한참 남아 있으며, 변화가 일어날지는 북한에 달렸다고 말했다”고 보도했다.

또 “북한이 여전히 핵무기 프로그램과 관련해 무엇을 하고 무엇을 하지 않을지에 대해 공개적으로 선언하지 않은 가운데 폼페이오 장관이 스스로 이에 대한 좌절감을 완화하려 했다”고 풀이했다.

CNN 방송에 따르면, 폼페이오 장관은 전날 아프가니스탄 미군 부대를 방문한 자리에서도 북핵 문제 해결이 수십 년에 걸친 도전이라고 강조했다.

그는 “북한은 수십 년간 그 주민들에게 핵무기가 없다면 그 나라는 서방 세계, 미국이나 다른 나라들로부터 공격을 받을 위험에 처했을 것이라고 말해왔다”고 언급했다.

또 북핵 문제 해결과 관련해서는 “이러한 일이 단시간 동안에 일어날 것으로 생각하는 건 터무니없는(ludicrous) 일일 것”이라면서 “나는 많은 일에 비난받아왔지만, 이에 대해서는 아니다”라고 말했다.

그러면서 “김(정은) 위원장은 비핵화할 준비를 해왔다는 걸 매우 분명히 해왔다. 우리는 그가 그 약속에 대해 책임지도록 할 것”이라며 “협상에서 시간은 많이 남아 있다”고 말했다고 CNN 방송은 전했다.

폼페이오 장관의 연이은 이 같은 언급은 북핵 문제가 성격상 단숨에 해결될 수 있는 사안이 아니라는 점을 강조한 것으로 보인다. 또 최근 평양에서 열린 고위급 회담이 가시적인 성과를 내지 못했다는 비판을 반박하려는 의도로 풀이된다.

김원식 전문기자

국제전문 기자입니다. 외교, 안보, 통일 문제에 관심이 많습니다.

기자를 응원해주세요

기사 잘 보셨나요? 독자님의 작은 응원이 기자에게 큰 힘이 됩니다. 독자님의 후원금은 모두 기자에게 전달됩니다.

이시각 주요기사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카카오스토리2
닫기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