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보기
댓글보기
최종구 금융위원장 “인터넷은행에 한해 은산분리 완화해야”
최종구 금융위원장
최종구 금융위원장ⓒ정의철 기자

최종구 금융위원장이 “혁신 성장 차원에서 인터넷전문은행에 한해 은산분리 규제를 완화해야 한다”고 말했다.

11일 더불어민주당 민병두·정재호 의원이 국회에서 공동 주최한 ‘인터넷전문은행 도입 1년의 성과평가 및 향후 과제’ 토론회에 참석한 최 위원장은 “은산분리 원칙의 적용을 재점검할 시점”이라며 이 같이 밝혔다.

최 위원장은 “은산분리를 금융산업의 기본원칙으로 지켜나가되 인터넷전문은행에 한해 규제를 국제적인 수준에 맞추어 나가는 논의가 필요하다”고 강조했다.

은산분리란 산업자본의 은행 지분 소유에 제한을 두는 제도다. 쉽게 말해 산업(기업)과 금융(은행)을 분리한다는 뜻으로 현재 정부는 산업자본이 금융시장을 잠식하는 것을 막기 위해 산업자본의 은행 지분을 최대 10%(의결권은 4%)까지만 보유할 수 있도록 제한하고 있다.

이날 최 위원장은 “은산분리는 은행산업의 건전한 발전과 산업자금의 효율적이고 공정한 배분을 위한 핵심적인 규제 원칙”이라면서도 “경제규모의 확대와 경제시스템의 선진화 노력이 이어지면서 원칙 적용 방식을 재점검할 시점이 됐다”고 주장했다.

이어 “기업의 자금조달 수단이 다변화됐고, 대기업집단에 대한 사회·제도적 감시체계가 강화됐으며 금융감독과 규제도 정교해졌다”면서 “시대의 변화에 따른 요구를 제도적으로 수용할 수 있을 만큼 사회·경제적 여건이 충분히 성숙했다”고 설명했다.

또 최 위원장은 인터넷전문은행에 대한 은산분리 규제 완화의 이유로 ▲4차 산업혁명으로 인한 패러다임의 변화 ▲핀테크 산업의 발전이 혁신성장의 주요 과제 중 하나라는 점 ▲유럽연합(EU)과 일본은 물론 중국 등 경쟁국들이 인터넷전문은행을 활성화하고자 노력하고 있다는 점 등을 언급했다.

그러면서 최 위원장은 “국회에 상정된 다양한 법안이 은산분리 원칙을 훼손하지 않으면서 인터넷전문은행의 순기능을 살리며 발전시킬 수 있도록 다양한 보완장치를 마련하고 있는 것으로 알고 있다”면서 “입법 방향에 대한 국회논의가 진전되기를 기대한다”고 밝혔다.

윤정헌 기자

기자를 응원해주세요

기사 잘 보셨나요? 독자님의 작은 응원이 기자에게 큰 힘이 됩니다. 독자님의 후원금은 모두 기자에게 전달됩니다.

이시각 주요기사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카카오스토리2
닫기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