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보기
댓글보기
‘제천국제음악영화제’서 세계 각국 100여편 영화 쏟아진다
허진호 감독
허진호 감독ⓒ뉴시스

전 세계의 음악영화를 한 자리에서 볼 수 있는 ‘제천국제음악영화제’가 오는 8월 개막을 앞두고 있다.

올해 14회를 맞이한 제천국제음악영화제는 오는 9일 개막해 14일까지 메가박스 제천점과 시 문화회관, 청풍호반 무대, 의림지무대, 의림지 파크랜드 등 5곳에서 열린다.

올해 영화제에서는 세계 38개국 117편의 영화가 상연될 예정이다. 중·장편 51편, 단편 66편으로 지난해 34개국 107편보다 10편이 늘어난 수치다. 개막작은 ‘아메리칸 포크(AMERICAN FOLK)’이며, 폐막작은 영화제 기간 내 심사를 통해 국제경쟁부문에서 수상한 작품이 될 예정이다.

설경숙 프로그래머는 지난 11일 “다양한 장르들과 다큐멘터리, 그리고 극영화를 영화제에 골고루 포진하려고 했다”면서 “눈에 띄는 것이 있다면 음악에 관한 다큐멘터리, 음악, 소리 등을 근원적으로 탐구하려는 실험적인 작품들이 늘어나고 있는 것”이라고 추세를 설명했다.

영화제에서 빼놓을 수 없는 것 중 하나는 대규모 음악 공연이다. 내달 10일부터 3일간 진행되는 ‘원 썸머 나잇’은 청풍호반무대에서 열리며 큐레이터로 배우 박해일, 윤제문, 수애가 참여한다.

집행위원장인 허진호 감독은 ‘원 썸머 나잇’에 대해 “여름밤에 만날 수 있는 가장 특별한 무대”라며 “총 9팀의 뮤지션들이 ‘원 썸머 나잇’ 무대에 오른다”고 말해 기대감을 높였다. 무대는 넬, 자이언티, 혁오, 김연우, 소란, 마틴 스미스 등이 채울 예정이다.

영화 음악가들에게 주는 제천영화음악상은 중국의 작곡가이자 지휘자인 탄둔이 받게 됐다. 그는 영화 ‘야연’, ‘와호장룡’ 등의 아카데미 수상으로 널리 알려진 인물이다. 또한 걸그룹 소녀시대 출신의 배우 권유리가 올해 영화제의 홍보대사로 활동하게 된다.

권유리.
권유리.ⓒ사진 = SBS
2018 제천국제음악영화제 트레일러
2018 제천국제음악영화제 트레일러ⓒ2018 제천국제음악영화제 트레일러 캡처


김세운 기자

기자를 응원해주세요

기사 잘 보셨나요? 독자님의 작은 응원이 기자에게 큰 힘이 됩니다. 독자님의 후원금은 모두 기자에게 전달됩니다.

이시각 주요기사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카카오스토리2
닫기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