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보기
댓글보기
문 대통령 “북미 협상 정상궤도 돌입, 충분히 성공할 수 있을 것”
문재인 대통령이 12일 오전(현지시각) 싱가포르 대통령궁(이스타나, Istana)에서 리센룽(Lee Hsien Loong) 총리와 정상 회담을 앞두고 악수를 하고 있다.
문재인 대통령이 12일 오전(현지시각) 싱가포르 대통령궁(이스타나, Istana)에서 리센룽(Lee Hsien Loong) 총리와 정상 회담을 앞두고 악수를 하고 있다.ⓒ뉴시스

문재인 대통령은 12일 북미 후속 협상과 관련해 "북미 간 협상은 이제 정상적인 궤도에 돌입했다"며 "결과를 아무도 낙관할 순 없지만, 북한이 완전한 비핵화를 이행하고 북한의 안전 보장을 위해 국제사회가 노력을 모아간다면 북미협상이 충분히 성공할 수 있을 것이라고 조심스럽게 전망한다"고 밝혔다.

싱가포르를 국빈 방문 중인 문 대통령은 이날 할리마 야콥 대통령과의 면담에 이어 리센룽 총리와의 정상회담에서 이같이 말했다고 윤영찬 국민소통수석이 현지 서면 브리핑을 통해 전했다.

특히 문 대통령은 "북미 정상 간 합의는 잘 이뤄졌지만 구체적 실행 계획 마련을 위한 실무 협상은 순탄치 않은 부분도 있고 오랜 시간이 걸릴 것"이라며 "그것을 상징적으로 보여준 것이 마이크 폼페이오 미 국무장관의 방북 결과였다"고 말했다. 다만, 문 대통령은 "평가가 엇갈리지만 저는 양측이 정상적인 과정에 진입했으며 구체적 실무협상이 본격적으로 시작됐다고 본다"고 낙관적으로 전망했다.

문 대통령은 마이크 폼페이오 미 국무장관의 방북 직후 북한이 미국의 태도를 비판한 것에 대해서는 "북한이 외무성 담화를 통해 미국을 비난했지만 그 내용을 보면 자신들은 성의를 다해 실질적인 조치를 취해나가고 있는데 미국이 상응하는 조치를 취하지 않고 있다는 불평"이라며 "이는 협상 과정에서 충분히 있을 수 있는 전략"이라고 해석했다.

특히 문 대통령은 "또 하나의 중요한 점은 북한이 미국에 요구하는 상응 조치가 과거와 같은 제재 완화나 경제적 보상이 아니라 적대관계 종식과 신뢰구축이라는 것"이라며 "이는 북한의 과거 협상 태도와 큰 차이가 있다"고 설명했다.

한편, 힐리마 야콥 대통령은 "아세안 국가들과 함께 싱가포르는 문 대통령님의 평화를 향한 여정을 전 세계와 응원하며 돕겠다"며 문 대통령의 한반도 평화 구상에 협력하겠다는 의사를 밝혔다.

남소연 기자

기자를 응원해주세요

기사 잘 보셨나요? 독자님의 작은 응원이 기자에게 큰 힘이 됩니다. 독자님의 후원금은 모두 기자에게 전달됩니다.

이시각 주요기사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카카오스토리2
닫기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