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보기
댓글보기
3만 건설노동자의 뜨거운 열정 담은 꿈, ‘건설 노동 존중 세상’
전국건설노조 조합원들이 12일 오후 서울 세종로 광화문 광장에서 열린 '건설노조 총파업 투쟁'에 참가하고 있다. 이날 건설노조는 건설근로자법 개정, 노동기본권 쟁취, 안전한 건설현장, 임금인상, 고용안정의 5가지 요구를 내걸고 건설현장 청춘 일자리 창출을 촉구 했다.
전국건설노조 조합원들이 12일 오후 서울 세종로 광화문 광장에서 열린 '건설노조 총파업 투쟁'에 참가하고 있다. 이날 건설노조는 건설근로자법 개정, 노동기본권 쟁취, 안전한 건설현장, 임금인상, 고용안정의 5가지 요구를 내걸고 건설현장 청춘 일자리 창출을 촉구 했다.ⓒ임화영 기자

‘열자! 건설 노동 존중 세상’

12일 광화문 광장 하늘엔 이같은 문구가 적힌 커다란 현수막이 펄럭였다. 전국건설노동조합의 2018년 7·12 총파업 슬로건이다. 이날 광장은 총파업 집회에 참여하기 위해 전국 각지에서 상경한 3만 건설노동자들로 가득 찼다. 집회무대 위에 선 이영철 건설노조 위원장 직무대행은 “10년 건설노조 총파업 과정에서 가장 많은 조합원이 모인 날”이라고 외쳤다.

이날 이렇게 많은 건설노동자가 광장에 모인 이유는 ‘질 좋은 청춘 일자리 창출을 위한 법 제도 개선’을 촉구하기 위해서다.

30도가 넘는 무더운 날씨에도 불구하고, 건설노동자들은 “진짜 민생법안 건설노동자법 개정하라”, “노동기본권 보장하라” 등의 구호를 외치며 총파업 집회의 분위기를 뜨겁게 달궜다. 이들은 ‘산업재해’, ‘불법운반도급’, ‘직접활선’, ‘위험공법’, ‘저임금’, ‘고용불안’ 등의 문구가 적힌 얼음을 망치로 시원하게 깨부수는 퍼포먼스를 벌이기도 했다.

전국건설노조 조합원들이 12일 오후 서울 세종로 광화문 광장에서 열린 '건설노조 총파업 투쟁'에 참가해  위험공법, 불법운반, 임금불안 등이 적힌 얼음조각을 깨부수고 있다. 이날 건설노조는 건설근로자법 개정, 노동기본권 쟁취, 안전한 건설현장, 임금인상, 고용안정의 5가지 요구를 내걸고 건설현장 청춘 일자리 창출을 촉구 했다.
전국건설노조 조합원들이 12일 오후 서울 세종로 광화문 광장에서 열린 '건설노조 총파업 투쟁'에 참가해 위험공법, 불법운반, 임금불안 등이 적힌 얼음조각을 깨부수고 있다. 이날 건설노조는 건설근로자법 개정, 노동기본권 쟁취, 안전한 건설현장, 임금인상, 고용안정의 5가지 요구를 내걸고 건설현장 청춘 일자리 창출을 촉구 했다.ⓒ임화영 기자
전국건설노조 조합원들이 12일 오후 서울 세종로 광화문 광장에서 열린 '건설노조 총파업 투쟁'에서 지부와 지회 깃발을 들고 입장하고 있다. 이날 건설노조는 건설근로자법 개정, 노동기본권 쟁취, 안전한 건설현장, 임금인상, 고용안정의 5가지 요구를 내걸고 건설현장 청춘 일자리 창출을 촉구 했다.
전국건설노조 조합원들이 12일 오후 서울 세종로 광화문 광장에서 열린 '건설노조 총파업 투쟁'에서 지부와 지회 깃발을 들고 입장하고 있다. 이날 건설노조는 건설근로자법 개정, 노동기본권 쟁취, 안전한 건설현장, 임금인상, 고용안정의 5가지 요구를 내걸고 건설현장 청춘 일자리 창출을 촉구 했다.ⓒ임화영 기자

건설 노동 존중 사회를 위한 요구
“건설노동자법 개정, 노동기본권 쟁취”

‘열자! 건설 노동 존중 세상’이라는 총파업 슬로건은 최근 20대 청춘 조합원들을 대상으로 진행한 설문조사에서 비롯됐다. 많은 조합원들이 청춘들의 건설현장 진입을 위해 가장 개선해야 할 점으로 ‘사회적 인식’을 꼽은 것이다. 또 노조는 “일요일에도 팽팽 돌아가는 건설 현장, 시간외 수당 없는 임금체계와 장시간 중노동, 불법다단계하도급 갑질 등도 건설노동자를 존중하지 않는 사회에서 기인한 것”이라고 진단했다.

노조는 건설 노동에 대한 사회적 인식 개선을 위해선 법 제도 개선을 통해 “일할 맛 나는 노동현장을 만들어야만 한다”고 봤다. 하지만 20대 국회 건설현장 관련 법 제도 개선은 여전히 더딘 상황이다. 이에 건설노조는 총파업을 통해 5가지 요구를 내걸었다. 불법 도급 근절과 노동시간 단축 등이 담긴 건설노동자법 개정, 노동기본권 쟁취, 안전한 건설현장, 임금 인상, 고용안정 보장 등이 그것이다.

이영철 건설노조 위원장 직무대행은 열악한 건설 현장의 문제점에 대해 지적했다.

그는 “건설현장에선 매해 500명씩 죽어 나간다”라며, “22,900볼트 살아있는 전기를 만지다 팔다리가 잘리고 죽어 나간다. 활선작업을 폐지한다는 한전의 약속은 어디에 있나?”라고 물었다.

또 이 직무대행은 “건설현장은 왜 장시간 노동에 시달려야 하나?”라며 “세상은 주당 52시간 노동을 한다고 하지만, 건설현장은 하루 10~12시간씩 장시간 노동에 시달리고, 다단계 하도급은 관행이니 관례니 하면서 묵인되고 용인되고 있다”고 지적했다. 그러면서 “장시간 노동을 해결하고 체불임금문제가 근절되기 위해서는 다단계 하도급은 반드시 척결되어야 한다”고 주장했다. 이어 “건설기계노동자들은 노동기본권도 없이 현장에서 체불이 발생하고 산재사고가 발생해도 어디에 하소연조차 하지 못하고 고용불안에 시달리고 있다”고 강조했다.

김명환 전국민주노동조합연맹 위원장이 12일 오후 서울 세종로 광화문 광장에서 열린 '건설노조 총파업 투쟁'에 참가해 투쟁 구호를 외치고 있다. 이날 건설노조는 건설근로자법 개정, 노동기본권 쟁취, 안전한 건설현장, 임금인상, 고용안정의 5가지 요구를 내걸고 건설현장 청춘 일자리 창출을 촉구 했다.
김명환 전국민주노동조합연맹 위원장이 12일 오후 서울 세종로 광화문 광장에서 열린 '건설노조 총파업 투쟁'에 참가해 투쟁 구호를 외치고 있다. 이날 건설노조는 건설근로자법 개정, 노동기본권 쟁취, 안전한 건설현장, 임금인상, 고용안정의 5가지 요구를 내걸고 건설현장 청춘 일자리 창출을 촉구 했다.ⓒ임화영 기자

김명환 민주노총 위원장은 “총파업 투쟁은 바로 목숨을 구하는 투쟁”이라며 “안전하게 일할 권리, 살아서 노동권을 쟁취할 권리를 위한 이 싸움, 반드시 승리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한편, 이날 본집회에 앞서 서울 도심 곳곳에서 건설노동자들의 사전집회가 열리기도 했다. 덤프트럭·굴삭기·레미콘·크레인 등을 운전하는 특수고용직 건설노동자들은 서울시청광장에서 사전대회를 열고 노동기본권 쟁취 등을 촉구했다. 또한 형틀목수·타설 등의 건설 노동자들은 서울역광장에서 사전대회를 열고 포괄임금 폐지와 주휴수당 보장 등을 요구했다. 타워크레인 건설노동자의 경우 건설현장 안전대책 강화를 촉구했다. 외선전기를 다루는 건설노동자들은 효자동치안센터 앞에서 22,900볼트가 흐르는 전선을 맨 손으로 다루는 직접활선공 폐지 등 안전한 배전현장 실현 등을 촉구했다.

전국건설노조 조합원들이 12일 오후 서울 세종로 광화문 광장에서 열린 '건설노조 총파업 투쟁'에 참가해 안전한 건설현장을 촉구하는 피켓을 들고 있다. 이날 건설노조는 건설근로자법 개정, 노동기본권 쟁취, 안전한 건설현장, 임금인상, 고용안정의 5가지 요구를 내걸고 건설현장 청춘 일자리 창출을 촉구 했다.
전국건설노조 조합원들이 12일 오후 서울 세종로 광화문 광장에서 열린 '건설노조 총파업 투쟁'에 참가해 안전한 건설현장을 촉구하는 피켓을 들고 있다. 이날 건설노조는 건설근로자법 개정, 노동기본권 쟁취, 안전한 건설현장, 임금인상, 고용안정의 5가지 요구를 내걸고 건설현장 청춘 일자리 창출을 촉구 했다.ⓒ임화영 기자
전국건설노조 조합원들이 12일 오후 서울 세종로 광화문 광장에서 열린 '건설노조 총파업 투쟁'에 참가해 안전한 건설현장을 촉구하는 손피켓을 들고 있다. 이날 건설노조는 건설근로자법 개정, 노동기본권 쟁취, 안전한 건설현장, 임금인상, 고용안정의 5가지 요구를 내걸고 건설현장 청춘 일자리 창출을 촉구 했다.
전국건설노조 조합원들이 12일 오후 서울 세종로 광화문 광장에서 열린 '건설노조 총파업 투쟁'에 참가해 안전한 건설현장을 촉구하는 손피켓을 들고 있다. 이날 건설노조는 건설근로자법 개정, 노동기본권 쟁취, 안전한 건설현장, 임금인상, 고용안정의 5가지 요구를 내걸고 건설현장 청춘 일자리 창출을 촉구 했다.ⓒ임화영 기자

이승훈 기자

기자를 응원해주세요

기사 잘 보셨나요? 독자님의 작은 응원이 기자에게 큰 힘이 됩니다. 독자님의 후원금은 모두 기자에게 전달됩니다.

이시각 주요기사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카카오스토리2
닫기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