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보기
댓글보기
트럼프, 김정은 친서 전격 공개... “획기적 관계 진전되면 다음 회담 앞당겨질 것”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이 12일(현지 시간) 트위터에 “북한 김 위원장으로부터 (받은) 매우 멋진 편지. 큰 진전이 이뤄지고 있다!”라는 글과 함께 김 위원장의 친서를 전격 공개했다.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이 12일(현지 시간) 트위터에 “북한 김 위원장으로부터 (받은) 매우 멋진 편지. 큰 진전이 이뤄지고 있다!”라는 글과 함께 김 위원장의 친서를 전격 공개했다.ⓒ트럼프 공식 트위터 캡처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이 북한 김정은 국무위원장으로부터 받은 친서를 전격 공개했다.

트럼프 대통령은 12일(현지 시간) 트위터에 “북한 김 위원장으로부터 (받은) 매우 멋진 편지. 큰 진전이 이뤄지고 있다!”라는 글과 함께 김 위원장의 친서와 영어 번역본을 나란히 올렸다.

김 위원장은 ‘미합중국 대통령 도날드 트럼프 각하’라는 제목의 친서에서 “친애하는 대통령 각하, 24일 전 싱가포르에서 있은 각하와의 뜻깊은 첫 상봉과 우리가 함께 서명한 공동성명은 참으로 의의깊은 려정(여정)의 시작으로 되었다”고 말했다.

이어 “나는 두 나라의 관계 개선과 공동성명의 충실한 리행(이행)을 위하여 기울이고 있는 대통령 각하의 열정적이며 남다른 노력에 깊은 사의를 표한다”라고 밝혔다.

그러면서 “조미 사이의 새로운 미래를 개척하려는 나와 대통령 각하의 확고한 의지와 진지한 노력, 독특한 방식은 반드시 훌륭한 결실을 맺게 될 것이라고 굳게 믿고 있다”고 강조했다.

김 위원장은 또 “대통령 각하에 대한 변함없는 믿음과 신뢰가 앞으로의 실천과정에 더욱 공고해지기를 바란다”면서 “조미관계 개선의 획기적인 진전이 우리들의 다음번 상봉을 앞당겨주리라고 확신한다”라고 밝혔다.

미국 대통령이 상대국 정상의 친서를 공개한 것은 극히 이례적인 일로 평가된다. 따라서 지난 난 6∼7일 마이크 폼페이오 국무장관의 방북으로 평양에서 개최된 고위급 회담이 가시적인 성과가 없었다는 비난을 정면 돌파하려는 차원으로 풀이된다.

또 ‘새로운 미래’, ‘획기적 진전’ 등을 언급한 김 위원장의 발언을 공개하고 김 위원장이 자신에 대한 믿음과 신뢰가 있다는 점을 강조해 일각에서 제기되는 논란을 불식하고 비핵화 후속 협상을 다시 본궤도에 올려놓겠다는 의지도 내비친 것으로 보인다.

이번 친서는 ‘조선민주주의인민공화국 국무위원회 위원장 김정은’이라는 글씨 위에 김 위원장의 친필 사인이 돼 있으며 마지막에 ‘2018년 7월 6일 평양’이라고 쓰여있다.

따라서 트럼프 대통령은 방북 후 순방 일정을 거쳐 전날 벨기에 브뤼셀에 합류한 폼페이오 미 국무장관으로부터 김 위원장의 친서를 건네받았을 것으로 보인다.

하지만 트럼프 대통령의 일방적인 친서 공개를 두고 일각에서는 외교적 결례 논란이 일 수 있다는 지적도 나온다. 또 트럼프 대통령이 이번에 트위터를 통해 친서를 공개하는 과정에서 북측의 양해를 사전에 구했는지는 확인되지 않았다.

또 이날 공개된 친서에서 김 위원장은 ‘비핵화’라는 표현을 직접 언급하지 않았다. 로이터통신은 “친서에는 북한이 비핵화에 어떠한 구체적인 행동을 하겠다는 언급이 전혀 없었다”며 “그럼에도 (트럼프) 대통령은 ‘아주 큰 진전이 이뤄지고 있다’고 칭송했다(hailed)”고 지적했다.

AP통신도 “트럼프 대통령은 ‘획기적인(epochal) 진전’이라고 했지만, 트럼프 행정부의 대북 관여 정책을 놓고 워싱턴에서는 회의론이 확산하고 있다”고 보도했다. 주로 서방 언론들은 전격적인 친서 공개에도 불구하고 대체로 싸늘한 반응을 보이고 있다.

김원식 전문기자

국제전문 기자입니다. 외교, 안보, 통일 문제에 관심이 많습니다.

기자를 응원해주세요

기사 잘 보셨나요? 독자님의 작은 응원이 기자에게 큰 힘이 됩니다. 독자님의 후원금은 모두 기자에게 전달됩니다.

이시각 주요기사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카카오스토리2
닫기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