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보기
댓글보기
추미애 “기무사 개혁·폐지 여론 80%…자유한국당, 기무사 국기문란 인정해야”
추미애 더불어민주당 대표
추미애 더불어민주당 대표ⓒ임화영 기자

더불어민주당 추미애 대표는 13일 잇따라 드러나고 있는 국군기무사령부(기무사)의 불법행위들에 대해 "국기문란 증거가 속속 드러나고 있다"고 비판했다.

추 대표는 이날 국회에서 열린 최고위원회의에서 이같이 말하며 "기무사가 국민을 사찰하고 여론을 조작하며 정권의 안위만을 위해 존재했음이 드러났다"고 평가했다.

추 대표는 "세월호 유가족을 사찰하고 세월호 선체 인양 반대 여론을 조장한 것도 모자라 박근혜 전 대통령의 거짓 눈물을 조작하고 희생자 수장까지 주장한 것은 넘지 말아야 할 선을 넘은 것"이라며 "박근혜 정권의 보이지 않은 손은 기무사였던 것"이라고 목소리를 높였다.

그는 여전히 기무사를 비호하고 있는 자유한국당을 향해서도 강도높게 질타했다.

추 대표는 "여론조사를 보면 기무사의 전면개혁 또는 폐지에 찬성하는 여론이 80%에 달하는 것으로 나왔다. 모처럼 박 전 대통령의 탄핵을 촉구하던 때와 동일한 수준"이라며 "촛불민심이 여전히 살아있음을 보여주는 사례이며 우리가 촛불민심을 한시도 잊지 말아야 한다는 점을 보여준다"고 설명했다.

그러면서 "기무사를 아직도 감싸고 있는 자유한국당은 스스로 혁신의 기회를 걷어차고 있는 것"이라며 "자유한국당 혁신의 출발은 기무사의 국기문란을 인정하는 데서부터 시작된다"고 강조했다.

한편, 추 대표는 문재인 정권 2년차에는 민생과 경제에 집중하겠다는 강한 의지를 드러냈다.

그는 "오늘을 기점으로 민주당은 민생과 경제에 올인을 다짐하며 '민생경제 전력투구'를 선언한다"며 "문재인 정부는 집권 1뇬차에 한반도 위기를 성공적으로 관리해 한반도 평화를 궤도에 올렸다면 이제는 민생·경제에 전력투구해 일자리와 소득을 올리고 중소영세기업과 소상공인을 살리는데 총력을 다해야 한다"고 말했다.

추 대표는 "최저임금 인상과 근로시간 단축 등 노동현안 해결에 있어서 섬세하고 정밀한 정책 관리가 필요하다"며 "전임 정권처럼 슬로건에 갇히는 어리석음을 가져선 안 된다"고 당부했다.

남소연 기자

기자를 응원해주세요

기사 잘 보셨나요? 독자님의 작은 응원이 기자에게 큰 힘이 됩니다. 독자님의 후원금은 모두 기자에게 전달됩니다.

이시각 주요기사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카카오스토리2
닫기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