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보기
댓글보기
검찰 중간간부 인사·조직개편 단행…대검에 인권부 신설

법무부는 13일 고검 검사급 중간간부 인사를 오는 19일자로 단행했다.

지난해부터 윤석열 서울중앙지검장과 함께 각종 적폐 사건 수사를 이끌어온 박찬호 2차장, 한동훈 3차장은 유임됐다. 서울중앙지검 이두봉 4차장은 1차장으로, 이노공 부천지청 차장은 서울중앙지검 4차장으로 임명됐다.

대검찰청 검찰연구관에는 문홍성 법무부 대변인이 선임됐다. 대검 공안기획관에는 송규종 법무부 감찰담당관이, 수사정보정책관에는 국가정보원 파견 중인 이정수 대전고검 검사가 발탁됐다.

법무부 대변인으로는 심재철 법무부 정책기획단장이 임명됐다. 대검 주영환 대변인은 유임됐다.

이번 인사에서는 우수 여성검사들이 주요 보직에 대거 선임됐다는 점이 눈길을 끈다.

특히 이노공 차장은 여성으로는 처음으로 서울중앙지검 차장 검사가 됐다. 서인선 법무부 공안기획과장, 김남순 대검 수사지원과장, 김윤희 대검 DNA·화학분석과장 등도 각 보직에 최초로 발탁된 여성 검사들이다.

양승태 대법원장 시절 사법농단 사건을 수사 중인 서울중앙지검 특수1부장은 신봉수 첨단범죄수사1부장이 맡게 됐다. 신 부장은 이명박 전 대통령의 다스 실소유주 의혹 사건 수사를 맡았었다. 사법농단 사건 초반을 수사했던 신자용 부장은 법무부 검찰과장으로 간다.

특수2~4부의 송경호·양석조·김창진 부장은 모두 유임됐다.

서울중앙지검 공안1부장에 양중진 대검 공안1과장이, 공안2부장에 김성훈 공공형사수사부장이 발탁됐다.

전국 부장검사 중 최선임 격인 서울중앙지검 형사1부장은 김남우 대검 정책기획과장이 맡는다.

또한 법무부 탈검찰화 방침에 따라 그동안 검사가 맡았던 법무심의관·상사법무과장·범죄예방기획과장·치료처우과장·인권구조과장을 공석으로 남겨두고, 외부 전문가 채용 절차를 진행할 예정이다.

중간간부 인사와 함께 조직개편도 이뤄졌다.

대검 강력부는 반부패부와 통합되고, 서울중앙지검 첨단범죄수사1부는 서울동부지검으로 옮겨짐과 동시에 사이버수사부로 이름이 바뀐다. 첨단범죄수사2부도 과학기술범죄수사부로 이름이 바뀐다. 울산지검·창원지검 특수부는 형사부로 명칭이 변경된다.

서울중앙지검에서는 기존 4차장 산하에 있던 공정거래조사부·조세범죄조사부가 3차장 산하로 들어가고, 3차장 산하의 강력부와 과학기술범죄수사부는 4차장 산하로 편입된다.

인권보호 전담부서도 신설되거나 확대된다.

대검에 인권부가 신설되고, 그 산하에 인권기획과·인권감독과·피해자인권과·양성평등담당관을 두기로 했다. 대검 인권부에는 인권수사자문관 5명을 배치하기로 했다. 인권감독관이 운용되는 지방 검찰청도 기존 5곳에서 12곳으로 늘린다.

강경훈 기자

I love ahn

기자를 응원해주세요

기사 잘 보셨나요? 독자님의 작은 응원이 기자에게 큰 힘이 됩니다. 독자님의 후원금은 모두 기자에게 전달됩니다.

이시각 주요기사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카카오스토리2
닫기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