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보기
댓글보기
문 대통령 “난 피난민 아들, 한국만큼 평화 절실한 나라 없어” 싱가포르 연설
싱가포르를 국빙방문 중인 문재인 대통령
싱가포르를 국빙방문 중인 문재인 대통령ⓒ뉴시스

싱가포르를 국빈방문 중인 문재인 대통령은 13일 "한국은 한반도의 완전한 비핵화와 평화를 기반으로 새로운 경제지도를 그리게 될 것"이라며 "남북은 경제공동체를 향해 나아갈 것"이라고 밝혔다.

문 대통령은 이날 동남아시아연구소(ISEAS) 초청으로 싱가포르 오차드 호텔에서 열린 '한국과 아세안, 동아시아 평화와 번영을 위한 상생의 파트너' 주제의 연설에서 이같이 말했다.

문 대통령은 "나는 한국도 대담한 상상력을 실천할 수 있는 나라로 만들고자 한다"며 "한국에는 싱가포르에는 없는, 세계 어느 나라에도 없는 또 하나의 기회가 있다. 바로 남북 경제협력"이라고 강조했다.

아울러 "남북 정상회담은 그 시작"이라며 "(남북정상회담은) 작년까지만 해도 누구나 꿈이라고 여겼던 일"이라고 부연했다. 또 "누구나 자기의 실력을 공정하게 발휘할 수 있는 나라로 평화 위에 번영이 꽃피는 한반도를 만들어나갈 것"이라고 약속했다.

문 대통령은 "한반도가 평화를 이루면 싱가포르·아세안과 함께 아시아는 세계에서 가장 번영하는 지역이, 인류의 미래를 밝히는 희망이 될 것"이라고 강조했다.

문 대통령은 "싱가포르가 아세안과 함께 달성한 평화는 아세안을 넘어 세계가 주목하게됐다. 21세기를 평화와 공존의 세기라 부를 수 있다면 21세기는 아세안의 세기라 할 수 있을 것"이라며 "나는 그 중심에 싱가포르가 있다고 생각한다"고 말했다.

특히 문 대통령은 "한국도 그 누구보다 평화를 원한다. 한국만큼 평화가 절실한 나라는 없다. 전쟁으로 모든 것을 잃었고, 늘 전쟁의 위협에 시달리며 많은 고통을 감내해왔다"며 "저 또한 삶의 터전을 뒤로한 채 빈손으로 피난선을 탄 전쟁 피난민의 아들로서 평화가 얼마나 중요한지 알고 있다"고 밝혔다.

이어 "평화를 위한 싱가포르의 일관된 노력이 이곳을 북미 정상회담의 장소로 만들었다"며 "평화를 일궈온 싱가포르 국민들의 지지가 있었기에 북미 정상회담이 성공했다고 여긴다"고 강조했다.

문 대통령은 "평화를 향한 아세안과 싱가포르의 노력에 경의를 표하며, 평화를 통해 우리 모두가 더 큰 번영으로 함께 가자고 말씀드린다"고 덧붙였다.

신종훈 기자

기자를 응원해주세요

기사 잘 보셨나요? 독자님의 작은 응원이 기자에게 큰 힘이 됩니다. 독자님의 후원금은 모두 기자에게 전달됩니다.

이시각 주요기사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카카오스토리2
닫기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