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보기
댓글보기
“의총장 ‘혼수상태’ 만든 김성태 물러나라” 자유한국당 ‘친박’ 집단반발
12일 오후 국회에서 열린 자유한국당 의원총회에서 심재철 의원이 김성태 대표 권한대행(원내대표 겸임)의 퇴진을 요구하는 의사진행발언을 하려고 하자 김 대행이 이를 막아서고 있다.
12일 오후 국회에서 열린 자유한국당 의원총회에서 심재철 의원이 김성태 대표 권한대행(원내대표 겸임)의 퇴진을 요구하는 의사진행발언을 하려고 하자 김 대행이 이를 막아서고 있다.ⓒ뉴시스

자유한국당 김성태 대표 권한대행(원내대표 겸임)의 거취 문제를 놓고 당내 세력간 힘 싸움이 첨예화되고 있는 가운데, '친박'(친박근혜) 재선 의원들은 13일 "더 이상 반민주적 폭주에 끌려다닐 수 없다"며 집단적인 반발을 예고했다.

김기선·김도읍·김진태·김태흠·박대출·이장우·정용기 등 재선 의원 7명은 이날 성명을 내고 김 대행의 사퇴를 거듭 촉구했다. 이들은 "당의 자멸을 조장하기에까지 이른 상황에서 당장이라고 김 원내대표는 스스로 거취를 정해야만 할 것"이라며 밝혔다.

앞서 김 대행은 전날 국회 의원총회에서 자신의 거취 문제를 제기하는 의원들을 향해 벌컥 소리를 지르는 등 소동을 벌였다. 또 자신을 말리는 동료 의원을 향해 주먹질하는 시늉까지 하는 등 의총장은 난장판이 됐다. 김 대행은 다음날 자신의 사퇴를 요구하는 친박계를 향해 "기고만장한 모습을 더 이상 두고 볼 수 없다"며 계파전쟁을 선언하기도 했다.

이와 관련해 '친박' 재선 의원들은 "어제(12일) 의총에서 김 원내대표는 도저히 필설로 형용할 수 없는 목불인견의 끝을 보여줬고, 이러한 김 원내대표의 예상치 못한 돌출행동에 의총장은 일순간 혼수상태가 돼버렸다"며 "김 원내대표의 모습은 당 소속 의원들에게 끝도 없는 수치심과 절망감을 안겨줬다"고 강조했다.

이들은 "우리는 더 이상 김 원내대표의 독선·독주를 넘어 파국으로 당을 끌고가는 것을 눈 뜨고 볼 수 없다는 데에 인식을 같이했다"며 "우리 당의 존립과 보수우파의 미래를 위해 동료 의원들의 동참을 호소한다"고 밝혔다.

"김성태, 분노조절장애 아니냐"

자유한국당 김진태 의원
자유한국당 김진태 의원ⓒ정의철 기자

이런 가운데, 김진태 의원은 별도의 기자간담회를 의원회관에서 열고 "무서워서 의총장에 가기도 힘들겠다. 막장을 넘어 엽기·공포영화 수준"이라고 말했다. 그는 "(김 대행이) 저를 상대로 용납할 수 없다고 했는데, 이건 거의 분노조절장애가 아닌가 생각한다"고 성토했다.

김 의원은 "김 원내대표가 언론에 밝힌 것에 의하면 우리 당에는 '친박', '비박'(비박근혜)만 존재한다는데, (자기한테) 반대하는 사람은 다 친박이라는 것"이라며 "이게 바로 박성중 메모에 숨겨진 의도가 아니냐"고 날을 세웠다.

앞서 김 대행은 이날 국회에서 기자들과 만나 "'친박'이라는 표현에 대해 당에서 강력한 항의가 있는 것으로 아는데, 그렇다고 없는 '잔류파'라는 걸 만들어서 친박의 흔적을 애써 지워주지 말라"며 계파싸움의 전의를 드러낸 바 있다.

이에 김 의원이 '친박 목을 친다'는 박성중 의원의 메모 파문까지 거론, 비대위의 칼을 빌려 '친박 청산'에 나서려는 김 대행의 의도를 노골적으로 드러낸 것 아니냐고 꼬집은 것이다.

김 의원은 "친박-비박의 구도는 바로 김 원내대표가 원하는 구도"라며 "김 원내대표가 물러나는 게 쇄신과 변화의 첫걸음"이라고 목소리를 높였다. 이어 "그가 물러나지 않으면 우리 당은 한 발짝도 움직일 수 없다. 물러날 때까지 싸울 것"이라고 덧붙였다.

또 그는 의총이 예정된 오는 16일까지 김 대행의 답변이 없으면 구체적 행동에 나설 수 있음을 암시하기도 했다. 이에 따라, 김 대행의 거취 문제와 당의 진로 문제를 놓고 당분간 파열음이 계속될 것으로 전망된다.

한편, 김 의원은 오는 17일 최종 결정되는 비상대책위원장 선출과 관련해서는 "전희경 의원이 됐으면 좋겠다"고 지지의사를 밝혔다. 자유한국당은 전날 김성원·전희경 의원과 김병준 국민대 명예교수, 박찬종 아세아경제연구원 이사장, 이용구 당무감사위원장(전 중앙대 총장) 등 5명을 비대위원장 후보로 발표한 바 있다.

자유한국당 김성태 대표 권한대행 겸 원내대표
자유한국당 김성태 대표 권한대행 겸 원내대표ⓒ임화영 기자

신종훈 기자

기자를 응원해주세요

기사 잘 보셨나요? 독자님의 작은 응원이 기자에게 큰 힘이 됩니다. 독자님의 후원금은 모두 기자에게 전달됩니다.

이시각 주요기사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카카오스토리2
닫기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