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보기
댓글보기
일손을 멈추고 거리로 나온 3만 노동자의 절절한 외침 “함께 살자”
전국금속노동조합(금속노조) 조합원들이 13일 오후 서울 서초구 현대기아자동차 사옥 앞에서 '금속노조 상경투쟁 총파업 결의대회'를 갖고 있다. 이날 금속노조는 재벌 불법파견 및 원하청 불공정 거래 개선, 하후상박 연대임금 관철, 금속산업 노사공동위 설치, 사법부·노동부 적폐세력 청산, 최저임금 개악법 폐지 등을 촉구했다.
전국금속노동조합(금속노조) 조합원들이 13일 오후 서울 서초구 현대기아자동차 사옥 앞에서 '금속노조 상경투쟁 총파업 결의대회'를 갖고 있다. 이날 금속노조는 재벌 불법파견 및 원하청 불공정 거래 개선, 하후상박 연대임금 관철, 금속산업 노사공동위 설치, 사법부·노동부 적폐세력 청산, 최저임금 개악법 폐지 등을 촉구했다.ⓒ김슬찬 인턴기자

13일, 12만명에 달하는 금속노동자가 일손을 멈췄다. 이중 3만의 노동자들은 푸른색 금속노조 깃발을 들고 상경투쟁을 벌였다. 이들은 재벌대기업의 불법파견 문제해결과 원하청 불공정거래 개선 등을 촉구했다. 또한 ‘하후상박 연대임금’을 요구했다.

‘하후상박 연대임금’이란, 대기업 정규직보다 비교적 임금이 낮은 비정규직·하청노동자의 임금 인상률을 더 높게 잡는 임금교섭체계다. 노조 관계자는 “사회양극화 해결 속도를 높이기 위해서는 노사가 머리를 맞대고 제도적 해결책을 찾아야 한다. 그래서 금속노조는 ‘금속산별 노사공동위원회’ 구성을 요구했다”라며, “대기업 중소기업 따로따로가 아니라 다같이 모여 금속산업의 발전과 지속을 위한 대안을 마련하자는 것”이라고 설명했다.

전국금속노동조합(금속노조) 조합원들이 13일 오후 서울 서초구 현대기아자동차 사옥 앞에서 '금속노조 상경투쟁 총파업 결의대회'를 갖고 있다. 이날 금속노조는 재벌 불법파견 및 원하청 불공정 거래 개선, 하후상박 연대임금 관철, 금속산업 노사공동위 설치, 사법부·노동부 적폐세력 청산, 최저임금 개악법 폐지 등을 촉구했다.
전국금속노동조합(금속노조) 조합원들이 13일 오후 서울 서초구 현대기아자동차 사옥 앞에서 '금속노조 상경투쟁 총파업 결의대회'를 갖고 있다. 이날 금속노조는 재벌 불법파견 및 원하청 불공정 거래 개선, 하후상박 연대임금 관철, 금속산업 노사공동위 설치, 사법부·노동부 적폐세력 청산, 최저임금 개악법 폐지 등을 촉구했다.ⓒ김슬찬 인턴기자

“함께 살자”

전국금속노동조합은 지난달 19일 중앙교섭 결렬선언과 함께 전체 조직을 쟁의대책위원회 체제로 전환했다. 같은 달 27일에는 중앙노동위원회에 일괄조정신청을 제출했고, 이달 4일부터 6일까지는 쟁의행위찬반투표를 진행했다. 교섭이 진행 중인 기아자동차지부를 제외한 9만 3천 여 조합원을 대상으로 찬반투표를 진행한 결과, 80%의 찬성률이 나왔다. 이어 9일 중앙노동위원회의 조정중지 결정으로 금속노조는 쟁의행위에 돌입하게 됐다.

이에 금속노조는 이날 6시간 이상 파업을 진행했다. 파업은 금속노조 산하 기업지부인 현대자동차지부, 현대중공업지부, 기아자동차지부 소속 9만 4천여 조합원과 중앙교섭·지부집단교섭·사업장보충교섭 대상 144개 사업장의 조합원 등 12만명이 참여했다.

파업에 참여한 조합원 3만명은 서울 도심 곳곳에서 상경투쟁을 벌였다. 도심을 누빈 후엔 양재동 현대자동차그룹 본사 앞으로 집결해 총파업대회를 진행했다.

이들은 총파업대회를 통해 ▲재벌의 불법파견과 원하청불공정거래 개선 ▲하후상박 연대임금 관철 ▲금속산업 노사공동위원회 설치 등을 촉구했다. 아울러 노조는 ▲노조파괴의 선두에 섰던 사법부·노동부 등 적폐세력 청산 ▲‘최저임금 삭감법’ 폐기 등을 요구했다.

대회에서 김호규 금속노조 위원장은 “내 임금만 생각하는 것이 아니라 ‘함께 살자’는 하후상박 임금체계가 한 발도 전진 못하고 있다 첫 발을 내딛은 날이 2018년 7월 13일”이라고 강조했다. 이어 그는 “18만 조합원의 명령을 받아 안고 다양한 방법으로 현대자동차를 압박하겠다”고 밝혔다.

노조는 “총파업과 상경투쟁 종료 후 다시 교섭을 재개할 예정이며, 2018년 임단협의 조속한 타결을 위해 전력을 다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이어 “사회 양극화를 개선하고 산별교섭을 한 발자국 나아가게 하려는 금속노조의 요구를 끝내 거부할 경우, 이번 총파업보다 규모가 큰 8월 2차 총파업·상경투쟁을 단행할 것”이라고 경고했다.

전국금속노동조합(금속노조) 조합원들이 13일 오후 서울 서초구 대법원 정문 앞에서 '금속노조 총파업 결의 사전대회'를 갖고 있다.
전국금속노동조합(금속노조) 조합원들이 13일 오후 서울 서초구 대법원 정문 앞에서 '금속노조 총파업 결의 사전대회'를 갖고 있다.ⓒ김슬찬 인턴기자
전국금속노동조합(금속노조) 조합원들이 13일 오후 서울 서초구 대법원 정문 앞에서 '금속노조 총파업 결의 사전대회'를 열고 사법적폐세력 청산을 촉구하며 구호를 외치고 있다.
전국금속노동조합(금속노조) 조합원들이 13일 오후 서울 서초구 대법원 정문 앞에서 '금속노조 총파업 결의 사전대회'를 열고 사법적폐세력 청산을 촉구하며 구호를 외치고 있다.ⓒ김슬찬 인턴기자

“위험의 외주화 멈춰라”
“사법적폐 청산하라”

총파업대회에 앞서 강남구 테헤란로 포스코 본사와 서초구 대법원 앞에서도 금속노조 각 지부, 지회의 사전대회가 열렸다.

금속노조 광주전남지부·포항지부·포스코사내하청지회는 포스코 본사 앞에서 집회를 열고 중대재해 사망사고가 끊이지 않는 포스코의 노동환경을 고발했다.

이들은 “포스코는 ‘사회적 모범기업’이 아니라, 국민들에게 ‘재벌적폐’로 낙인 찍혔다”며 “1월 25일 포스코 포항제철소에서 4명, 3월 2일 부산 엘시티 건설현장에서 4명, 6월 30일 포스코 광양제철소에서 1명의 노동자가 일을 하다 사망했다. 포스코의 이윤을 위한 위험작업의 외주화가 노동자들을 생사의 벼랑으로 내몰고 있는 것”이라고 비판했다.

포스코사내하청지회는 이날 ‘포스코 불법파견 정규직 전환 요구 5차 집단소송’을 제기하기도 했다.

앞서 지난 2016년 8월 17일 광주고등법원은 금속노조 포스코사내하청지회 소속 조합원 15명이 ㈜포스코를 상대로 한 ‘근로자지위확인소송’에서 파견법에 따라 원고들이 ㈜포스코 노동자라는 판결을 내린 바 있다. 그러나 포스코는 여전히 법원 판결을 인정하지 않고 있는 상황이다. 이에 노동자들은 현재까지 4차 집단소송을 진행한 상태이며, 이날 광양제철소와 포항제철소 10개 사업장 334명의 사내하청 노동자들 역시 대규모 집단소송을 제기했다.

대법원 앞에선 ‘사법적폐세력 퇴진! 피해원상회복 촉구! 금속노조 결의대회’가 열렸다. 대회에서 노동자들은 재판 거래 피해의 원상회복을 촉구했다.

한편, 이날 금속노조는 현대자동차 본사 진입을 시도하기도 했다. 이 과정에서 본사 진입을 막는 경찰과 실랑이가 붙기도 했다.

전국금속노동조합(금속노조) 조합원들이 13일 오후 서울 서초구 현대기아자동차 사옥 앞에서 '금속노조 상경투쟁 총파업 결의대회'를 열고 경찰벽을 뚫으며 진입을 시도하고 있다. 이날 금속노조는 재벌 불법파견 및 원하청 불공정 거래 개선, 하후상박 연대임금 관철, 금속산업 노사공동위 설치, 사법부·노동부 적폐세력 청산, 최저임금 개악법 폐지 등을 촉구했다.
전국금속노동조합(금속노조) 조합원들이 13일 오후 서울 서초구 현대기아자동차 사옥 앞에서 '금속노조 상경투쟁 총파업 결의대회'를 열고 경찰벽을 뚫으며 진입을 시도하고 있다. 이날 금속노조는 재벌 불법파견 및 원하청 불공정 거래 개선, 하후상박 연대임금 관철, 금속산업 노사공동위 설치, 사법부·노동부 적폐세력 청산, 최저임금 개악법 폐지 등을 촉구했다.ⓒ김슬찬 인턴기자

이승훈 기자

기자를 응원해주세요

기사 잘 보셨나요? 독자님의 작은 응원이 기자에게 큰 힘이 됩니다. 독자님의 후원금은 모두 기자에게 전달됩니다.

이시각 주요기사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카카오스토리2
닫기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