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보기
댓글보기
성적이 낮다고 “너희도 세월호 애들처럼” 교사가 막말

자기 반 학생들에게 학생들에게 ‘너희도 세월호 애들처럼 될 거야’ ‘너희가 그런 식으로 행동하니까 위안부 소리를 듣는 거야’ 등의 말을 한 교사가 직위 해제된 것으로 전해졌다.

14일 경기도교육청 등에 따르면 경기도의 한 사립 여고 학생들은 지난 12일 청와대 청원 게시판을 통해 “김모 선생님이 반 성적이 낮다는 이유로 학생들에게 ‘개X끼와 쳐 죽일 X들, 배에 기름칠만 한 것들, 눈치없는 X끼들’이라는 등 욕설을 매일 합니다”라며 “다른 반에 가서는 ‘너희가 그런 식으로 행동하니까 위안부 소리를 듣는 거야’ ‘너희도 세월호 애들처럼 될 거야’ 등 문제가 될 듯한 발언을 합니다”라고 주장했다.

그러면서 “언제 욕설이나 폭언을 들을지 몰라 녹음을 하고 다닙니다”라며 “몇몇 학생들은 담임 선생님 때문에 자퇴하고 싶다고 말도 합니다”라고 도움을 요청했다.

경찰은 게시글이 논란이 되자 피해 학생 수를 파악하기 위해 학교 측에 전수조사를 의뢰한 것으로 전해졌다. 조사를 통해 청원 게시글이 사실로 확인되면 교사에게 아동복지법 위반(아동학대) 혐의가 적용될 수 있다는게 경찰의 입장인 것으로 알려졌다.

학교측은 김 교사의 발언 중 일부가 사실로 확인됐다고 보고 수업 배제와 직위 해제를 결정한 것으로 전해졌다.

홍민철 기자

기자를 응원해주세요

기사 잘 보셨나요? 독자님의 작은 응원이 기자에게 큰 힘이 됩니다. 독자님의 후원금은 모두 기자에게 전달됩니다.

이시각 주요기사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카카오스토리2
닫기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