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보기
댓글보기
자유한국당, 비대위원장 후보 여론조사 계획 철회
안상수 자유한국당 혁신 비상대책위원회 준비위원장(자료사진)
안상수 자유한국당 혁신 비상대책위원회 준비위원장(자료사진)ⓒ임화영 기자

자유한국당 혁신비대위 구성을 위한 준비위원회가 14일 비대위원장 후보자 선정 여론조사 계획을 철회했다. 여론조사 계획 철회 이유는 일부 비대위원장 후보가 반대한 것은 물론 준비위 내부에서도 비판적인 목소리가 나왔기 때문으로 풀이된다.

안상수 준비위원장은 보도자료를 통해 “당초 비대위원장 후보자 선정에 있어 국민과 당원의 여론을 폭넓게 수렴해보고자 주말 동안 여론조사를 하기로 했으나 후보자 다섯 중 몇 분께서 여론조사에 참여하기 어렵다는 뜻을 전해왔다”고 전했다.

안 위원장은 “혁신비대위 준비위원회는 다섯 차례의 공개‧비공개 회의를 통해 비대위원장을 모시기 위해 총력을 기울여왔고, 지난 12일 최종 다섯분의 비대위원장 후보자를 김성태 당대표 권한대행께 추천 드린 것으로 실질적인 활동은 마무리됐다”고 덧붙였다.

그는 “앞으로 자유한국당 당내 구성원 모두는 우리 당의 혁신과 재건을 위해 혁신비대위원장을 정중히 모시는 데 최선을 다해 나가겠다”고 전했다.

앞서 준비위는 지난 12일 비대위원장 후보로 김병준 국민대 명예교수, 김성원‧전희경 한국당 의원, 박찬종 아시아경제연구원 이사장, 이용구 한국당 당무감사위원장 등 5명을 선정했다. 준비위는 여론조사에 반대한 후보가 누구누구인지는 구체적으로 밝히지 않았다. 준비위는 후보자들을 대사으로 14~15일 이틀간 여론조사를 실시한 뒤 16일 의원총회에 결과를 보고할 예정이었다.

홍민철 기자

기자를 응원해주세요

기사 잘 보셨나요? 독자님의 작은 응원이 기자에게 큰 힘이 됩니다. 독자님의 후원금은 모두 기자에게 전달됩니다.

이시각 주요기사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카카오스토리2
닫기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