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보기
댓글보기
[길벗 칼럼] 생리통 한약, 오래 먹어야 효과본다?

생리가 불규칙해도 별로 신경쓰지 않는 분들이 의외로 많습니다. 간혹 생리를 안하고 건너뛰면 편하다고 오히려 좋아하시는 분도 만납니다. 당장 결혼하거나 임신할 것도 아닌데, 생리를 그저 귀찮은 거라 여기시기도 합니다. 물론 생리기간 동안은 여성의 불편함이 이만저만이 아니라 그런 마음도 충분히 이해합니다. 생리대를 교체하기 위해 화장실을 하루에 몇 번씩 드나들어야 하고, 매번 뉴스에서 안전하지 않다고 떠드는 생리대를 어쩔 수 없이 착용해야만 합니다. 피부가 약한 분들은 밑이 따갑거나 쓰리기도 합니다.

하지만 ‘생리를 안했으면 좋겠다’고 표현하는 분들이 힘들어하는 이유 1위는 바로 ‘생리통’입니다. 검사상 별다른 근종이나 염증이 발견되지 않음에도 불구하고 생리시작 하루이틀 동안 힘들어죽을 것만 같은 아랫배의 통증을 의학적으로는 ‘원발성 월경통’이라 부릅니다. 반면 골반 내 근종, 선근증, 내막증 등 분명한 원인 질환에 의해 발생하는 생리통을 ‘이차성 월경통’이라 부릅니다.

일차성 월경통은 보통 초경 때부터 생겨서 폐경이 되기 전까지 여성을 한 달에 한 번씩 힘들게합니다. 발생 원인은 생리기간에 프로스타글란딘prostaglandin이라 부르는 신경전달물질의 양의 증가입니다. 이 물질은 자궁근육을 강하게 수축시켜 아랫배가 쥐어짜는 듯이 아픈 생리통의 원인이 됩니다. 생리기간에 복용하는 진통제의 대부분은 이 프로스타글란딘을 만드는 효소를 억제해 생리통을 완화합니다.

기혈 순환을 돕는 침(자료사진)
기혈 순환을 돕는 침(자료사진)ⓒ뉴시스

한의학에서 생리통의 원인은 ‘불통즉통 불영즉통(不通卽痛 不營卽痛)’으로 설명할 수 있습니다. 이 말은 막힌 곳이 있어 순환이 제대로 되지 않으면 통증이 발생하고, 영양이 충분치 않으면 통증이 발생할 수 있다는 의미입니다. 즉 스트레스, 오래 앉아있는 생활습관 등으로 골반강의 기혈순환이 원만치 않거나 무리한 다이어트, 영양불균형 등으로 기혈이 부족하면 생리통이 심해집니다.

그래서 생리통의 한의학치료는 한약과 침, 뜸을 통해 골반강의 원만한 기혈순환을 돕거나, 영양물질에 해당하는 음혈陰血을 보충해 치료합니다. 원발성 생리통은 한약의 치료효과가 굉장히 뛰어난 질환 중 하나입니다.

또한 한약 중에서도 급성 진통제처럼 생리기간 하루 이틀 동안 복용해 생리통을 완화해주는 진통, 소염제의 역할을 하는 약이 있습니다. 생리때 비정상적으로 수축하는 자궁평활근이 이완하도록 도우며, 아랫배를 따뜻하게 데워 생리혈의 원만한 배출을 도와 생리통을 완화합니다. 생리기간에 진통제를 많이 복용해서 내성이 걱정된다거나 구역감, 소화장애, 오심 등을 동반하는 경우 한약 성분의 생리통 완화제가 도움이 됩니다.

일반적으로 한약은 오랫동안 복용해야지만 효과를 본다 생각하는 경우가 많습니다. 하지만 한약에도 급성기에 복용하면 소염, 진통의 역할을 하는 약들이 많습니다. 생리통과 같이 주기적인 통증으로 진통제의 내성이 걱정된다면 한약의 도움을 받는 것이 좋습니다.

이은 여우한의원 원장

기자를 응원해주세요

기사 잘 보셨나요? 독자님의 작은 응원이 기자에게 큰 힘이 됩니다. 독자님의 후원금은 모두 기자에게 전달됩니다.

이시각 주요기사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카카오스토리2
닫기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