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보기
댓글보기
북 노동신문 “여종업원 납치사건, 남북관계의 시금석”...‘즉시 송환’ 촉구
집단입국한 북한 해외식당 종업원
집단입국한 북한 해외식당 종업원ⓒ통일부 제공

북한 노동신문은 2016년 중국의 류경식당 여종업원 입국사건을 ‘강제유인 납치’라고 주장하며 진상조사와 관련자 처벌, 즉시 송환을 촉구했다.

노동신문은 21일 개인 명의로 ‘감출 수 없는 강제유인납치범죄의 진상’이라는 논평을 게재했다.

논평에서 노동신문은 “최근 박근혜 패당이 정보원(국정원)을 내세워 우리 여성 종업원들을 집단적으로 강제유인 납치한 내막이 다시 폭로됐다”면서 토마스 오헤아 킨타나 유엔 북한인권특별보고관의 기자회견과 여종업원들과 함께 입국한 류경식당 지배인 폭로 내용을 언급했다.

노동신문은 “폭로된 바와 같이 여종업원들에 대한 강제유인 납치사건은 박근혜패당이 치밀하게 계획하고 감행한 조직적인 범죄행위였다”면서 “정치적 목적 실현을 위해서라면 그 어떤 비열한 음모책동도, 불법무법의 모략행위도 서슴지 않는, 인륜도덕도 국제법도 안중에 없는 깡패집단”이라고 맹비난했다.

이어 “문제는 사건의 흑막이 밝혀진 오늘날에도 그것을 부정하면서 과거 보수정권의 죄악을 싸고도는 현 남조선 당국자들의 철면피한 처사”라면서 조명균 통일부 장관 등 당국자들을 비판했다.

노동신문은 “강제유인 납치된 우리 공민들에 대한 태도문제는 남조선당국의 북남관계 개선의지를 보여주는 시금석”이라면서 “송환문제가 시급히 해결되지 않으면 일정에 오른 이산가족, 친척상봉은 물론 북남관계의 앞길에도 장애가 조성될수 있다”고 경고했다.

노동신문은 사건의 진상에 대한 엄격한 조사와 관련자 처벌, 강제억류된 종업원들의 즉시 송환으로 판문점선언 이행에 대한 적극적인 의지를 보여줘야 한다고 한국 정부에 촉구했다.

식당 지배인 허강일씨는 15일 공개된 연합뉴스와의 인터뷰에서 자신이 국정원의 협력자였다면서 “나보고 종업원들을 데려오면 한국 국적을 취득하게 한 후 동남아시아에 국정원 아지트로 쓸 수 있는 식당을 차려줄 테니 거기서 종업원들과 같이 식당을 하라고 꼬셨다”고 폭로한 바 있다.

토마스 오헤아 킨타나 유엔 북한인권특별보고관 역시 10일 기자회견에서 “여종업원들이 중국에서 자신들의 의사에 반해 납치됐다면 이것은 범죄”라면서 “이들 중 일부는 어디로 가는지 알지 못하는 상태로 한국에 오게 됐다고 말했다”고 밝혔다.

정혜규 기자

기자를 응원해주세요

기사 잘 보셨나요? 독자님의 작은 응원이 기자에게 큰 힘이 됩니다. 독자님의 후원금은 모두 기자에게 전달됩니다.

이시각 주요기사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카카오스토리2
닫기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