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보기
댓글보기
노회찬 타계가 “정권의 ‘드루킹 수사’ 방해 때문”이라는 김성태
자유한국당 김성태 대표 권한대행 겸 원내대표(오른쪽)
자유한국당 김성태 대표 권한대행 겸 원내대표(오른쪽)ⓒ정의철 기자

자유한국당 김성태 대표 권한대행(원내대표 겸임)은 24일 고 노회찬 정의당 원내대표 타계의 원인이 현 정권의 조직적인 '드루킹 게이트' 방해공작에 있다는 취지의 주장을 했다.

김 대행은 이날 국회에서 열린 의원총회에서 "정권의 조직적 방해와 증거인멸, 사건축소, 은폐조작 시도로 '드루킹 게이트'의 몸통이 비껴 서있는 동안 그 불똥이 어쩌다 고인에게 옮겨붙게 됐다"고 밝혔다.

그는 "뒤늦은 얘기지만, 애초부터 수사의 칼날이 게이트 몸통을 향해 정조준됐으면 하는 아쉬움이 너무나 크다"고 말했다. 또 "고인은 어떤 경우든 드루킹 게이트에 연루된 정황 하나만으로도 스스로를 용납하기 어려웠을 것"이라고 부연했다.

김 대행은 "하지만 물은 이미 엎질러졌고 사태가 이렇게까지 참담한 지경에 이르게 된 만큼, 이제라도 드루킹 게이트의 실체를 명확히 밝히는 일이 고인의 명예 회복에 조금이라도 위안이 될 것"이라고 강조했다.

그는 "진실이 끝내 밝혀지지 않는다면 그것이야말로 고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일이 될 것"이라며 "지난 대선 때 드루킹의 댓글 여론조작의 실체적 진실이 반드시 밝혀져야 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서울 서대문구 연세대 세브란스병원 장례식장에 고 노회찬 정의당 원내대표의 빈소가 마련돼있다.
서울 서대문구 연세대 세브란스병원 장례식장에 고 노회찬 정의당 원내대표의 빈소가 마련돼있다.ⓒ정의철 기자

신종훈 기자

기자를 응원해주세요

기사 잘 보셨나요? 독자님의 작은 응원이 기자에게 큰 힘이 됩니다. 독자님의 후원금은 모두 기자에게 전달됩니다.

이시각 주요기사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카카오스토리2
닫기
닫기